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주열 총재 “한은 목표에 고용안정 명시 검토”
입력 2018.04.22 (12:19) 수정 2018.04.22 (13:12) 인터넷 뉴스
이주열 총재 “한은 목표에 고용안정 명시 검토”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1일 (미국 현지시각) 통화정책에서 고용상황은 중요하게 고려할 사안이며 한은 목표에 고용을 명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이 총재는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금리로 고용을 직접 조절하지는 못하지만 궁극적으로 고용은 경제상황 판단에 중요한 포인트로, 정책적으로 중요성을 둬야 할 목표"라면서 "일부 중앙은행들은 정책목표를 고용으로 두고 있을 정도"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한국은행의 목표에 고용안정을 명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검토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 총재는 최근 고용 상황과 관련해, "취업자수 증가 폭이 두 달 연속 10만 명대로 고용개선이 상당히 약화할 수 있다"면서도 "기저효과나 한파, 중국인 관광객 회복 미비로 인한 음식 숙박업 부진 등 영향으로 고용을 늘리기 위해서는 구조적인 개선 노력이 필요하고, 어려울 때는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올해 취업자 수 증가폭 전망치를 26만 명으로 하향조정한 것과 관련, "추가경정 예산안이 편성되면 그 내역을 보고 고용 효과를 다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차기 금통위원 조건으로는 거시경제 전문성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금융 부문 식견과 경험 등 다양성은 그 다음이라고 선을 그었다.

다음 달 임기 만료인 함준호 위원 후임 인선과 관련해 이 총재가 견해를 밝힌 것은 처음이다. 현재 금통위 구성이 동질적이라는 지적에 청와대 안팎에서는 다양성을 높이는 데 관심을 두고 물색 중으로 알려졌다.

이 총재는 주요국 금리 정상화와 관련해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올해 6월과 하반기 등 연간 총 세 차례 점진적으로 인상한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이주열 총재 “한은 목표에 고용안정 명시 검토”
    • 입력 2018.04.22 (12:19)
    • 수정 2018.04.22 (13:12)
    인터넷 뉴스
이주열 총재 “한은 목표에 고용안정 명시 검토”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1일 (미국 현지시각) 통화정책에서 고용상황은 중요하게 고려할 사안이며 한은 목표에 고용을 명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이 총재는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금리로 고용을 직접 조절하지는 못하지만 궁극적으로 고용은 경제상황 판단에 중요한 포인트로, 정책적으로 중요성을 둬야 할 목표"라면서 "일부 중앙은행들은 정책목표를 고용으로 두고 있을 정도"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한국은행의 목표에 고용안정을 명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검토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 총재는 최근 고용 상황과 관련해, "취업자수 증가 폭이 두 달 연속 10만 명대로 고용개선이 상당히 약화할 수 있다"면서도 "기저효과나 한파, 중국인 관광객 회복 미비로 인한 음식 숙박업 부진 등 영향으로 고용을 늘리기 위해서는 구조적인 개선 노력이 필요하고, 어려울 때는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올해 취업자 수 증가폭 전망치를 26만 명으로 하향조정한 것과 관련, "추가경정 예산안이 편성되면 그 내역을 보고 고용 효과를 다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차기 금통위원 조건으로는 거시경제 전문성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금융 부문 식견과 경험 등 다양성은 그 다음이라고 선을 그었다.

다음 달 임기 만료인 함준호 위원 후임 인선과 관련해 이 총재가 견해를 밝힌 것은 처음이다. 현재 금통위 구성이 동질적이라는 지적에 청와대 안팎에서는 다양성을 높이는 데 관심을 두고 물색 중으로 알려졌다.

이 총재는 주요국 금리 정상화와 관련해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올해 6월과 하반기 등 연간 총 세 차례 점진적으로 인상한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