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 최고령’ 일본 할머니 117세로 별세…후손 160여 명
입력 2018.04.22 (13:36) 수정 2018.04.22 (13:49) 인터넷 뉴스
‘세계 최고령’ 일본 할머니 117세로 별세…후손 160여 명
일본 최고령자이며 세계적으로도 최고령으로 추정됐던 일본 여성이 21일 세상을 떠났다고 NHK 등 일본 언론들이 22일 보도했다.

가고시마 현의 노인 요양시설에서 거주하던 117세 다지마 나비 씨는 지난 1월 몸상태가 나빠져 병원에 입원했다가 전날 오후 노환으로 숨졌다.

1900년 8월 태어난 고인은 같은 해 3월생으로 기네스북에 세계 최고령으로 등재됐던 자메이카의 바이올렛 브라운 씨가 작년 9월 세상을 떠난 뒤 세계 최고령자일 것으로 추정됐다.

고인은 사탕수수와 참깨 재배를 하며 7남2녀를 키웠다. 고인 밑에서 태어난 손자와 증손자 등 후손은 160여명이나 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세계 최고령’ 일본 할머니 117세로 별세…후손 160여 명
    • 입력 2018.04.22 (13:36)
    • 수정 2018.04.22 (13:49)
    인터넷 뉴스
‘세계 최고령’ 일본 할머니 117세로 별세…후손 160여 명
일본 최고령자이며 세계적으로도 최고령으로 추정됐던 일본 여성이 21일 세상을 떠났다고 NHK 등 일본 언론들이 22일 보도했다.

가고시마 현의 노인 요양시설에서 거주하던 117세 다지마 나비 씨는 지난 1월 몸상태가 나빠져 병원에 입원했다가 전날 오후 노환으로 숨졌다.

1900년 8월 태어난 고인은 같은 해 3월생으로 기네스북에 세계 최고령으로 등재됐던 자메이카의 바이올렛 브라운 씨가 작년 9월 세상을 떠난 뒤 세계 최고령자일 것으로 추정됐다.

고인은 사탕수수와 참깨 재배를 하며 7남2녀를 키웠다. 고인 밑에서 태어난 손자와 증손자 등 후손은 160여명이나 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