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남북정상회담에서 北 대남도발 사과 받아야”
입력 2018.04.22 (13:45) 수정 2018.04.22 (14:00) 인터넷 뉴스
한국당 “남북정상회담에서 北 대남도발 사과 받아야”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가 오는 27일로 예정된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국민적 신뢰와 지지를 얻으려면 북한으로부터 과거 대남도발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김성원 원내대변인은 오늘(22일) 논평을 내고 "도발을 반성하지 않는 상대와 재발방지를 약속하는 것은 깨질 약속을 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며, 진정한 사과 없이 '종전'이나 '평화'는 불가능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또 "문재인 정부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 주민들이 겪고 있는 인권침해와 정치범수용소 문제, 탈북자강제소환 등 한반도 평화와 북한의 개혁·개방에 필요한 기본조건도 북한에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최근 북한이 보인 유화적인 행보는 그동안 국제사회가 일관되게 취해 온 대북압박의 성과"인만큼 "문재인 정부는 우리가 전략적 우위에 있음을 인식하여 과거 도발에 대한 분명한 사과와, 북한의 인권문제에 대한 해결을 당당히 요구하기 바란다"고 거듭 촉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남북정상회담에서 北 대남도발 사과 받아야”
    • 입력 2018.04.22 (13:45)
    • 수정 2018.04.22 (14:00)
    인터넷 뉴스
한국당 “남북정상회담에서 北 대남도발 사과 받아야”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가 오는 27일로 예정된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국민적 신뢰와 지지를 얻으려면 북한으로부터 과거 대남도발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김성원 원내대변인은 오늘(22일) 논평을 내고 "도발을 반성하지 않는 상대와 재발방지를 약속하는 것은 깨질 약속을 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며, 진정한 사과 없이 '종전'이나 '평화'는 불가능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또 "문재인 정부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 주민들이 겪고 있는 인권침해와 정치범수용소 문제, 탈북자강제소환 등 한반도 평화와 북한의 개혁·개방에 필요한 기본조건도 북한에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최근 북한이 보인 유화적인 행보는 그동안 국제사회가 일관되게 취해 온 대북압박의 성과"인만큼 "문재인 정부는 우리가 전략적 우위에 있음을 인식하여 과거 도발에 대한 분명한 사과와, 북한의 인권문제에 대한 해결을 당당히 요구하기 바란다"고 거듭 촉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