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페트병 재활용 쉽게 재질·색상도 따진다…‘순환이용성 평가’ 시행
입력 2018.04.24 (15:12) 수정 2018.04.24 (15:14) 인터넷 뉴스
페트병 재활용 쉽게 재질·색상도 따진다…‘순환이용성 평가’ 시행
페트병, 스티로폼, 종이팩 등의 재활용 가능성을 따져 제품 생산단계부터 문제점을 개선하도록 하는 평가 제도가 처음으로 시행된다. 떼기 어려운 라벨이 붙어 있는 페트병이나 색깔이 있는 스티로폼 등 재활용이 어려운 유형의 제품 생산 자체를 줄이자는 취지다.

환경부는 '제1차 제품 순환이용성 평가계획(2018년~2020년)'을 수립해 25일(내일)부터 페트병 등에 대한 '순환이용성 평가'에 착수한다고 24일 밝혔다.

순환이용성 평가는 제품이 폐기됐을 때 색상, 재질, 내구성 등의 측면에서 재활용을 어렵게 하는 요소가 있는지 평가해, 개선점을 생산자가 제품 설계단계에서부터 반영하도록 권고하는 제도다.

이번 1차 평가계획 대상에는 개선이 시급하다고 평가된 페트병과 종이팩, 스티로폼 등 모두 10개 제품군이 포함됐다.

환경부는 제품 설계 단계부터 색이 없는 단일 재질을 사용할 것, 수용성 접착제를 이용해 떼기 쉬운 라벨을 부착할 것, 병뚜껑도 몸통과 같은 재질로, 쉽게 분리될 수 있도록 만들 것 등을 가이드라인으로 유도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또 평가 결과에 따른 개선 권고 사항을 생산자가 이행하지 않으면 인터넷이나 언론 등을 통해 평가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 페트병 재활용 쉽게 재질·색상도 따진다…‘순환이용성 평가’ 시행
    • 입력 2018.04.24 (15:12)
    • 수정 2018.04.24 (15:14)
    인터넷 뉴스
페트병 재활용 쉽게 재질·색상도 따진다…‘순환이용성 평가’ 시행
페트병, 스티로폼, 종이팩 등의 재활용 가능성을 따져 제품 생산단계부터 문제점을 개선하도록 하는 평가 제도가 처음으로 시행된다. 떼기 어려운 라벨이 붙어 있는 페트병이나 색깔이 있는 스티로폼 등 재활용이 어려운 유형의 제품 생산 자체를 줄이자는 취지다.

환경부는 '제1차 제품 순환이용성 평가계획(2018년~2020년)'을 수립해 25일(내일)부터 페트병 등에 대한 '순환이용성 평가'에 착수한다고 24일 밝혔다.

순환이용성 평가는 제품이 폐기됐을 때 색상, 재질, 내구성 등의 측면에서 재활용을 어렵게 하는 요소가 있는지 평가해, 개선점을 생산자가 제품 설계단계에서부터 반영하도록 권고하는 제도다.

이번 1차 평가계획 대상에는 개선이 시급하다고 평가된 페트병과 종이팩, 스티로폼 등 모두 10개 제품군이 포함됐다.

환경부는 제품 설계 단계부터 색이 없는 단일 재질을 사용할 것, 수용성 접착제를 이용해 떼기 쉬운 라벨을 부착할 것, 병뚜껑도 몸통과 같은 재질로, 쉽게 분리될 수 있도록 만들 것 등을 가이드라인으로 유도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또 평가 결과에 따른 개선 권고 사항을 생산자가 이행하지 않으면 인터넷이나 언론 등을 통해 평가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