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준표 “남북 정상회담, 북한 정권의 호흡기가 돼선 안돼”
입력 2018.04.25 (19:15) 수정 2018.04.25 (20:01) 인터넷 뉴스
홍준표 “남북 정상회담, 북한 정권의 호흡기가 돼선 안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남북 정상회담이 북한 정권의 호흡기가 돼서는 결코 안 된다"고 말했다.

홍준표 대표는 오늘(25일) 오후 KBS 1TV로 방송된 정강·정책 연설을 통해 "3대에 걸쳐 무려 여덟 차례나 속임수 쇼만 벌였고, 자신들의 헌법에 '핵 보유'를 천명하고 있는 북한을 또다시 무작정 믿는다는 것은 바보가 할 짓"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청와대가 적극 검토한다고 밝힌 종전선언과 평화체제 발전은 매우 무모한 발상이고,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다"라며 "힘의 균형을 무너뜨려 오히려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어 "종전이 선언되고 평화협정이 맺어지면 주한 미군과 유엔사령부의 한반도 주둔 근거가 없어진다"며 "한반도 평화의 균형추 역할을 하는 주한 미군이 철수하면 북한에 굴종하는 것 외에는 전쟁을 막을 방법이 없어진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도 "사람이 먼저’라고 외쳤지만, 지금까지 오로지 ‘내 사람’, ‘내 이념', '내 코드'만 챙겨왔다", "1년 내내 정치보복과 남북평화 쇼에 매달려 국민의 삶은 내팽개치고, 좌파 국가사회주의 정책만 밀어붙였다"고 말했다.

'드루킹'의 여론 조작 사건과 관련해서는 "경찰과 검찰은 제대로 수사하지 않고 있고, 서울지방경찰청장은 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변호사를 자처하고 있다"며 "깨어 있는 국민이 여론조작과 정치공작을 막아달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홍준표 “남북 정상회담, 북한 정권의 호흡기가 돼선 안돼”
    • 입력 2018.04.25 (19:15)
    • 수정 2018.04.25 (20:01)
    인터넷 뉴스
홍준표 “남북 정상회담, 북한 정권의 호흡기가 돼선 안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남북 정상회담이 북한 정권의 호흡기가 돼서는 결코 안 된다"고 말했다.

홍준표 대표는 오늘(25일) 오후 KBS 1TV로 방송된 정강·정책 연설을 통해 "3대에 걸쳐 무려 여덟 차례나 속임수 쇼만 벌였고, 자신들의 헌법에 '핵 보유'를 천명하고 있는 북한을 또다시 무작정 믿는다는 것은 바보가 할 짓"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청와대가 적극 검토한다고 밝힌 종전선언과 평화체제 발전은 매우 무모한 발상이고,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다"라며 "힘의 균형을 무너뜨려 오히려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어 "종전이 선언되고 평화협정이 맺어지면 주한 미군과 유엔사령부의 한반도 주둔 근거가 없어진다"며 "한반도 평화의 균형추 역할을 하는 주한 미군이 철수하면 북한에 굴종하는 것 외에는 전쟁을 막을 방법이 없어진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도 "사람이 먼저’라고 외쳤지만, 지금까지 오로지 ‘내 사람’, ‘내 이념', '내 코드'만 챙겨왔다", "1년 내내 정치보복과 남북평화 쇼에 매달려 국민의 삶은 내팽개치고, 좌파 국가사회주의 정책만 밀어붙였다"고 말했다.

'드루킹'의 여론 조작 사건과 관련해서는 "경찰과 검찰은 제대로 수사하지 않고 있고, 서울지방경찰청장은 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변호사를 자처하고 있다"며 "깨어 있는 국민이 여론조작과 정치공작을 막아달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