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기자 절도혐의 TV조선 압수수색 실패
입력 2018.04.26 (06:16) 수정 2018.04.26 (07:08)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경찰, 기자 절도혐의 TV조선 압수수색 실패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찰이 드루킹 사건 취재과정에서 무단침입과 절도 혐의를 받은 TV조선 기자의 사무실 컴퓨터에 대해 압수수색을 시도했지만 무산됐습니다.

김용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TV조선 사옥 앞에 보안 요원들이 바리케이드를 옮기더니 정문에 하나둘씩 모입니다.

채 1시간이 지나지 않아 TV조선 기자들이 정문에 도열했고, 피켓을 들며 구호를 외칩니다.

["언론 탄압 자행하는 경찰은 물러가라."]

이날 저녁 8시쯤, 뒤늦게 도착한 경찰이 압수수색을 시도합니다.

[이호선/경기 파주경찰서 형사과장 : "판사가 발부한 영장을 집행하러 왔으니 협조해주시기 바랍니다."]

대치는 30분 만에 끝났습니다.

경찰은 다음에 다시 영장집행을 하겠다며 협조를 부탁하고 돌아갔습니다.

["(임원도 조사하시나요?) 해당 기자만 조사합니다."]

앞서 18일 TV조선 소속 기자 A씨는 드루킹이 운영하는 파주 소재 출판사에 무단 침입해 태블릿 PC 등을 가져갔습니다.

경찰은 A씨를 소환한데 이어 회사 내에서 A 씨와 직원들 사이에 오간 자료가 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시도했습니다.

TV조선 측은 언론사를 압수수색 시도는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며 강력히 항의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 경찰, 기자 절도혐의 TV조선 압수수색 실패
    • 입력 2018.04.26 (06:16)
    • 수정 2018.04.26 (07:08)
    뉴스광장 1부
경찰, 기자 절도혐의 TV조선 압수수색 실패
[앵커]

경찰이 드루킹 사건 취재과정에서 무단침입과 절도 혐의를 받은 TV조선 기자의 사무실 컴퓨터에 대해 압수수색을 시도했지만 무산됐습니다.

김용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TV조선 사옥 앞에 보안 요원들이 바리케이드를 옮기더니 정문에 하나둘씩 모입니다.

채 1시간이 지나지 않아 TV조선 기자들이 정문에 도열했고, 피켓을 들며 구호를 외칩니다.

["언론 탄압 자행하는 경찰은 물러가라."]

이날 저녁 8시쯤, 뒤늦게 도착한 경찰이 압수수색을 시도합니다.

[이호선/경기 파주경찰서 형사과장 : "판사가 발부한 영장을 집행하러 왔으니 협조해주시기 바랍니다."]

대치는 30분 만에 끝났습니다.

경찰은 다음에 다시 영장집행을 하겠다며 협조를 부탁하고 돌아갔습니다.

["(임원도 조사하시나요?) 해당 기자만 조사합니다."]

앞서 18일 TV조선 소속 기자 A씨는 드루킹이 운영하는 파주 소재 출판사에 무단 침입해 태블릿 PC 등을 가져갔습니다.

경찰은 A씨를 소환한데 이어 회사 내에서 A 씨와 직원들 사이에 오간 자료가 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시도했습니다.

TV조선 측은 언론사를 압수수색 시도는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며 강력히 항의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