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측 수행원 9명 공식 발표…김여정·김영남·김영철 등 포함
입력 2018.04.26 (12:02) 수정 2018.04.26 (13:09)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북측 수행원 9명 공식 발표…김여정·김영남·김영철 등 포함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상회담 때 김정은 위원장을 수행하게 될 북측 인사 9명의 명단도 발표됐습니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을 비롯해 당·군·외무성의 최고 책임자가 모두 포함됐습니다.

우리 측 공식 수행단은 정경두 합참의장이 추가되면서 7명으로 늘었습니다.

이어서 김영인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남북정상회담에 참가하는 북측 공식 수행원은 모두 9명입니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비롯해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김여정 제1부부장 등 당 핵심 인사 4명이 수행합니다.

또, 리명수 총참모장과 박영식 인민무력상 등 군 최고위 인사 2명, 그리고 리용호 외무상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도 회담장에 나옵니다.

당과 군, 대외 협상 기관의 최고 책임자들이 총출동하는 것입니다.

앞서 19일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 등 6명의 공식 수행원 명단을 발표한 청와대는 오늘 정경두 합동참모의장을 수행원에 추가했습니다.

이로써 남측 수행원은 모두 7명으로 늘었습니다.

남북 정상의 공동기념식수 일정도 공개됐습니다.

오전 정상회담이 끝나고 별도로 오찬과 휴식시간을 가진 뒤, 두 정상은 군사분계선 위에 '평화와 번영'을 상징하는 소나무를 함께 심게 됩니다.

정전협정이 체결된 1953년 생 소나무입니다.

기념식수 장소는 고 정주영 회장이 소떼를 몰고 방북했던 길 주변입니다.

[임종석/남북 정상회담 준비위원장 : "소나무 식수에는 한라산과 백두산의 흙을 함께 섞어 사용하고 식수 후에 김정은 위원장은 한강수를, 문재인 대통령은 대동강 물을 주게 됩니다."]

식수 표지석에는 '평화와 번영을 심다'라는 문구와 함께 양 정상의 서명이 포함될 예정입니다.

공동식수는 우리 측이 제안했고 북측이 우리가 제안한 수종과 문구 등을 모두 수락했다고 임 준비위원장은 밝혔습니다.

공동식수를 마치고 나면 군사분계선 표식물이 있는 '도보다리'까지 양 정상이 산책을 하며 담소를 나눌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 북측 수행원 9명 공식 발표…김여정·김영남·김영철 등 포함
    • 입력 2018.04.26 (12:02)
    • 수정 2018.04.26 (13:09)
    뉴스 12
북측 수행원 9명 공식 발표…김여정·김영남·김영철 등 포함
[앵커]

정상회담 때 김정은 위원장을 수행하게 될 북측 인사 9명의 명단도 발표됐습니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을 비롯해 당·군·외무성의 최고 책임자가 모두 포함됐습니다.

우리 측 공식 수행단은 정경두 합참의장이 추가되면서 7명으로 늘었습니다.

이어서 김영인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남북정상회담에 참가하는 북측 공식 수행원은 모두 9명입니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비롯해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김여정 제1부부장 등 당 핵심 인사 4명이 수행합니다.

또, 리명수 총참모장과 박영식 인민무력상 등 군 최고위 인사 2명, 그리고 리용호 외무상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도 회담장에 나옵니다.

당과 군, 대외 협상 기관의 최고 책임자들이 총출동하는 것입니다.

앞서 19일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 등 6명의 공식 수행원 명단을 발표한 청와대는 오늘 정경두 합동참모의장을 수행원에 추가했습니다.

이로써 남측 수행원은 모두 7명으로 늘었습니다.

남북 정상의 공동기념식수 일정도 공개됐습니다.

오전 정상회담이 끝나고 별도로 오찬과 휴식시간을 가진 뒤, 두 정상은 군사분계선 위에 '평화와 번영'을 상징하는 소나무를 함께 심게 됩니다.

정전협정이 체결된 1953년 생 소나무입니다.

기념식수 장소는 고 정주영 회장이 소떼를 몰고 방북했던 길 주변입니다.

[임종석/남북 정상회담 준비위원장 : "소나무 식수에는 한라산과 백두산의 흙을 함께 섞어 사용하고 식수 후에 김정은 위원장은 한강수를, 문재인 대통령은 대동강 물을 주게 됩니다."]

식수 표지석에는 '평화와 번영을 심다'라는 문구와 함께 양 정상의 서명이 포함될 예정입니다.

공동식수는 우리 측이 제안했고 북측이 우리가 제안한 수종과 문구 등을 모두 수락했다고 임 준비위원장은 밝혔습니다.

공동식수를 마치고 나면 군사분계선 표식물이 있는 '도보다리'까지 양 정상이 산책을 하며 담소를 나눌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