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위 “오프라인에서도 모바일 간편결제 활성화 지원”
입력 2018.04.26 (15:41) 수정 2018.04.26 (15:45) 인터넷 뉴스
금융위 “오프라인에서도 모바일 간편결제 활성화 지원”
정부가 오프라인 시장에서도 스마트폰을 이용한 간편결제를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당국과 금융회사, 핀테크 기업 등이 모여 '모바일 결제 활성화' 간담회를 열었다고 26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김 부위원장은 "우리나라는 온라인 시장에서는 모바일을 통한 간편결제 방식이 상당히 활성화돼 있지만, 오프라인 시장에서는 아직 규모가 크지 않고 신용카드 기반으로 결제가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부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카드결제보다 핀테크 기업 중심의 계좌기반 모바일 결제가 발달한 중국 사례와 비교한 것이다.

간편결제는 사용의 편의성과 함께 카드결제보다 수수료가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날 회의에서 금융위는 모바일 결제 활성화를 위해 불필요한 규제나 기존 방식에 유리하게 작용하는 제도 등을 폐지하거나 조정하기로 했다.

또 금융회사와 핀테크 기업에 규제 완화와 제도적 지원을 위한 건의사항을 듣고, 다양한 모바일 결제의 도입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금융위는 "거래비용은 낮고 편의성과 보안성은 높은 결제수단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 금융위 “오프라인에서도 모바일 간편결제 활성화 지원”
    • 입력 2018.04.26 (15:41)
    • 수정 2018.04.26 (15:45)
    인터넷 뉴스
금융위 “오프라인에서도 모바일 간편결제 활성화 지원”
정부가 오프라인 시장에서도 스마트폰을 이용한 간편결제를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당국과 금융회사, 핀테크 기업 등이 모여 '모바일 결제 활성화' 간담회를 열었다고 26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김 부위원장은 "우리나라는 온라인 시장에서는 모바일을 통한 간편결제 방식이 상당히 활성화돼 있지만, 오프라인 시장에서는 아직 규모가 크지 않고 신용카드 기반으로 결제가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부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카드결제보다 핀테크 기업 중심의 계좌기반 모바일 결제가 발달한 중국 사례와 비교한 것이다.

간편결제는 사용의 편의성과 함께 카드결제보다 수수료가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날 회의에서 금융위는 모바일 결제 활성화를 위해 불필요한 규제나 기존 방식에 유리하게 작용하는 제도 등을 폐지하거나 조정하기로 했다.

또 금융회사와 핀테크 기업에 규제 완화와 제도적 지원을 위한 건의사항을 듣고, 다양한 모바일 결제의 도입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금융위는 "거래비용은 낮고 편의성과 보안성은 높은 결제수단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