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와대 “정상회담 합의문 발표 형식 아직 안정해져”
입력 2018.04.27 (09:21) 수정 2018.04.27 (09:22) 인터넷 뉴스
청와대 “정상회담 합의문 발표 형식 아직 안정해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정상회담이 열리는 27일 오전까지도 청와대는 두 정상의 합의 내용에 대한 발표 형식이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오전 경기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MPC) 브리핑에서 '합의문 발표 형식이 정해졌나'라는 질문에 "아니다. 회담 결과에 따라, 회담의 내용에 따라 형식과 순서가 정해질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양측 공식 수행원 중 정상회담에 실제로 배석할 수행원이 확정됐느냐는 질문에도 김 대변인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답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도 함께 판문점으로 가고 있느냐'는 질문에도 역시 "미정"이라며 "여기서 알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의 부인인 리설주 여사의 참석도 확정이 안 됐다고 하는데, 김 여사의 참석도 결정이 안됐나'라는 외신의 질문이 다시 나왔으나, 김 대변인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고, 지금 저희는 현장과 거리가 떨어져 있어서 김 여사가 어디 있는지 확인하기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 청와대 “정상회담 합의문 발표 형식 아직 안정해져”
    • 입력 2018.04.27 (09:21)
    • 수정 2018.04.27 (09:22)
    인터넷 뉴스
청와대 “정상회담 합의문 발표 형식 아직 안정해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정상회담이 열리는 27일 오전까지도 청와대는 두 정상의 합의 내용에 대한 발표 형식이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오전 경기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MPC) 브리핑에서 '합의문 발표 형식이 정해졌나'라는 질문에 "아니다. 회담 결과에 따라, 회담의 내용에 따라 형식과 순서가 정해질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양측 공식 수행원 중 정상회담에 실제로 배석할 수행원이 확정됐느냐는 질문에도 김 대변인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답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도 함께 판문점으로 가고 있느냐'는 질문에도 역시 "미정"이라며 "여기서 알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의 부인인 리설주 여사의 참석도 확정이 안 됐다고 하는데, 김 여사의 참석도 결정이 안됐나'라는 외신의 질문이 다시 나왔으나, 김 대변인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고, 지금 저희는 현장과 거리가 떨어져 있어서 김 여사가 어디 있는지 확인하기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