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 따라잡기] “어린이 안됩니다”…확산되는 ‘노키즈존’
입력 2018.05.04 (08:30) 수정 2018.05.04 (09:0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뉴스 따라잡기] “어린이 안됩니다”…확산되는 ‘노키즈존’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내일은 어린이날인데요.

어린이들이 있는 가정에서는 어디서 외식 한번 할까 계획세우고들 계실겁니다.

그런데, 이 마크 보이시죠.

바로 '노키즈존' 어린이 출입은 안된다는 표십니다.

정말 들어가고 싶은데, 카페나 식당 문 앞에서 이 마크를 보신다면 어떡하시겠습니까?

저도 저희 제작진들에게 물어봤는데, 어린이가 없거나 젊은층일수록 '노키즈존'에 대한 찬성이 많았고,

어린 자녀를 둔 엄마들은 반대나 아니면 취지는 인정한다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지금부터 '노키즈존' 함께 보시면서 한번 고민해보시죠.

[리포트]

유모차 끌랴, 어린이 달래랴.

어린 자녀들과 외출 한 번 하기 참 쉽지 않습니다.

여기에 또 다른 고민이 하나 더 있습니다.

[정은정/인천시 남동구 : "어디를 가려면 미리 검색을 하고 아니면 전화를 해서 물어보고 가요. 아이들이 입장 가능한 건지 확인하고 가요."]

바로 어린이 출입이 금지되는 곳, 이른바 '노키즈존' 식당과 카페 등이 눈에 띄게 늘어났기 때문입니다.

과연 그 실태는 어떨까.

세 살 자녀를 둔 주부와 함께 한 카페를 들어가 봤습니다.

출입구에서 눈에 띄는 문구. 바로 '노키즈존'입니다.

["(테이크아웃 하세요?) 아니요. 먹고 가려고. (저희는 노키즈존 이라서 테이크아웃만 가능해요.)"]

어린이를 동반할 경우 함께 먹고 가는 것은 안 된다는 겁니다.

이번에는 인근의 다른 식당을 가봤습니다.

["아이랑 동반해서 들어올 수 없어요? (네, 저희가 노키즈 존이라 초등학생 이하는 출입 안 되고 있어요.)"]

역시 입장을 거절 당했습니다.

가게의 방침을 이해는 하지만, 잘 좀 관리해줄 것을 당부하기보다는 무조건 입장이 제한되는 '노키즈존'에 씁쓸한 마음이 드는 건 어쩔 수 없습니다.

[배혜민/서울시 중구 : "일부 몰지각하신 분들이 하신 행동 때문에 편견이 생긴 건 아닌가 싶기도 하고요. 아이가 어떤 행동을 하기 전부터 문제가 될 수 있을 거라는 추정을 하고 그렇게 하는 건 엄마로서는 아직 불편한 거 같아요."]

어린 자녀를 둔 엄마들에게 이같은 '노키즈존'은 이제 최대 걱정거리로 부상했습니다.

분위기 좋은 식당이나 카페, 내가 가고 싶은 곳을 가려고 해도 전국적으로 '노키즈존'을 표방한 가게들이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노키즈존'을 운영하는 업소들의 입장은 어떨까.

['노키즈존' 음식점 관계자/음성변조 : "남을 배려하고 남에게 피해를 안 줘야 하는데 여기는 공공장소잖아요. 공공장소에서의 기본적인 교육을 아이 엄마들이 전혀 안 시키기 때문에 가정 교육이 안 되어 있는 아이들은 안 받는다고 생각하시면 돼요."]

'노키즈존' 운영이 매출 감소로 이어지는 것이 불가피한데도 어쩔 수 없다는 건데요.

특히, 어린이를 동반한 일부 부모들의 도넘은 행동이나 안전상의 문제를 들기도 합니다.

[이해림/커피전문점 사장 : "카페 테이블이나 이런 데다 기저귀 같은 걸 놓으시면 아이들 키우는 분이야 상관없지만 그렇지 않은 분들은 비위 상해서 못 견뎌 하시는 분들 되게 많으시거든요."]

[음식점 사장/음성변조 : "부딪힐까 봐 '얘야 뛰어다니지 마라. 다른 사람들 식사하잖아요.' 이러면 '사장님 아이들이 그럴 수 있지 아이 기를 죽이고 그래요' 라고..."]

그러다보니 어린이를 둔 엄마들도 모두가 '노키즈존'에 반대하는 것은 아닙니다.

[박향순/경기도 시흥시 : "뜨거운 국물 왔다 갔다 할 때도 아이들 뛰어다니고 하는 거에 대해서 무책임하게 아이를 방임하고 하는 건 잘못됐다고 생각해요."]

"취지는 인정하지만 지나치다." "최소한의 에티켓이다" 논란 속에 오히려 어린이를 환영한다는 곳들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예스키즈','웰컴키즈'를 표방한 겁니다.

경기도의 한 음식점.

안으로 들어가보니 어른들이 조용히 식사하는 분위기인데요.

찬찬히 살펴보면 이 가게 곳곳에는 독특한 공간이 있습니다.

[황은평/'예스키즈존' 음식점 관계자 : "'키즈존'이라고 해서 애들이 막 뛰어놀 수 있는 분위기가 되면 안되기 때문에 그래도 아이들이 와서 거기서 색칠 놀이도 하고 그 안에서 머물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어요."]

가게 한 켠 마련된 수유실부터 작은 놀이공간까지.

어린이 동반 고객들을 환영하는 것은 물론 일반 손님들께 배려를 부탁한다는 안내문까지 걸려있습니다.

[황은평/'예스키즈존' 음식점 관계자 : "연인들도 오고 나머지 가족 단위의 손님들도 오니까 같이 이해해 달라. 한 아이를 키우기 위해서는 온 마을이 필요하다라고까지 이야기를 하는데 그러기 때문에 이런 배려들이 좀 필요한 것 같습니다."]

어린이를 무조건 배제하는 '노키즈존'이 늘어나는 것이 어린이 동반 손님으로 인한 갈등을 해결하는 방법은 아니라는 공감대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김효진/경기도 시흥시 : "엄마들 입장에서는 우리 아이가 이럴 수도 있지 라는 생각을 좀 하면서 다른 분들을 덜 배려하는 게 있을 테고 아이들이 없으신 분들은 이 시간과 공간을 내가 돈을 내고 왔는데 아이들로 인해 방해받고 싶지 않다는 생각을 하시는 거 같고. 서로서로 조금씩 더 배려하면 노키즈존 문제가 생기지 않지 않을까..."]

결국 문제의 발단과 해결은 어린이가 있고, 없고 문제가 아니라는 의견도 제기됩니다.

[임영주/부모교육연구소장 : "카페에서 아이들이 뛰어다니고 시끄럽다고 불평 하 는 사람들이 훗날 아이들이 청년이 됐을 때 노인 금지 구역에 대상이 될 수도 있는 문제거든요. 배려의 입장에서 바라봐야 하겠죠."]

차별 논란 속에 인권위의 시정 권고까지 나오면서 논란이 재점화된 '노키즈존'.

저출산 정책에 역행한다며 지방선거를 앞둔 정치권에서는 엄마들의 표심까지 주목하고 있는 가운데, 점주와 손님, 어린 자녀를 둔 부모가 차별이 아닌 공존의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 [뉴스 따라잡기] “어린이 안됩니다”…확산되는 ‘노키즈존’
    • 입력 2018.05.04 (08:30)
    • 수정 2018.05.04 (09:06)
    아침뉴스타임
[뉴스 따라잡기] “어린이 안됩니다”…확산되는 ‘노키즈존’
[앵커]

내일은 어린이날인데요.

어린이들이 있는 가정에서는 어디서 외식 한번 할까 계획세우고들 계실겁니다.

그런데, 이 마크 보이시죠.

바로 '노키즈존' 어린이 출입은 안된다는 표십니다.

정말 들어가고 싶은데, 카페나 식당 문 앞에서 이 마크를 보신다면 어떡하시겠습니까?

저도 저희 제작진들에게 물어봤는데, 어린이가 없거나 젊은층일수록 '노키즈존'에 대한 찬성이 많았고,

어린 자녀를 둔 엄마들은 반대나 아니면 취지는 인정한다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지금부터 '노키즈존' 함께 보시면서 한번 고민해보시죠.

[리포트]

유모차 끌랴, 어린이 달래랴.

어린 자녀들과 외출 한 번 하기 참 쉽지 않습니다.

여기에 또 다른 고민이 하나 더 있습니다.

[정은정/인천시 남동구 : "어디를 가려면 미리 검색을 하고 아니면 전화를 해서 물어보고 가요. 아이들이 입장 가능한 건지 확인하고 가요."]

바로 어린이 출입이 금지되는 곳, 이른바 '노키즈존' 식당과 카페 등이 눈에 띄게 늘어났기 때문입니다.

과연 그 실태는 어떨까.

세 살 자녀를 둔 주부와 함께 한 카페를 들어가 봤습니다.

출입구에서 눈에 띄는 문구. 바로 '노키즈존'입니다.

["(테이크아웃 하세요?) 아니요. 먹고 가려고. (저희는 노키즈존 이라서 테이크아웃만 가능해요.)"]

어린이를 동반할 경우 함께 먹고 가는 것은 안 된다는 겁니다.

이번에는 인근의 다른 식당을 가봤습니다.

["아이랑 동반해서 들어올 수 없어요? (네, 저희가 노키즈 존이라 초등학생 이하는 출입 안 되고 있어요.)"]

역시 입장을 거절 당했습니다.

가게의 방침을 이해는 하지만, 잘 좀 관리해줄 것을 당부하기보다는 무조건 입장이 제한되는 '노키즈존'에 씁쓸한 마음이 드는 건 어쩔 수 없습니다.

[배혜민/서울시 중구 : "일부 몰지각하신 분들이 하신 행동 때문에 편견이 생긴 건 아닌가 싶기도 하고요. 아이가 어떤 행동을 하기 전부터 문제가 될 수 있을 거라는 추정을 하고 그렇게 하는 건 엄마로서는 아직 불편한 거 같아요."]

어린 자녀를 둔 엄마들에게 이같은 '노키즈존'은 이제 최대 걱정거리로 부상했습니다.

분위기 좋은 식당이나 카페, 내가 가고 싶은 곳을 가려고 해도 전국적으로 '노키즈존'을 표방한 가게들이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노키즈존'을 운영하는 업소들의 입장은 어떨까.

['노키즈존' 음식점 관계자/음성변조 : "남을 배려하고 남에게 피해를 안 줘야 하는데 여기는 공공장소잖아요. 공공장소에서의 기본적인 교육을 아이 엄마들이 전혀 안 시키기 때문에 가정 교육이 안 되어 있는 아이들은 안 받는다고 생각하시면 돼요."]

'노키즈존' 운영이 매출 감소로 이어지는 것이 불가피한데도 어쩔 수 없다는 건데요.

특히, 어린이를 동반한 일부 부모들의 도넘은 행동이나 안전상의 문제를 들기도 합니다.

[이해림/커피전문점 사장 : "카페 테이블이나 이런 데다 기저귀 같은 걸 놓으시면 아이들 키우는 분이야 상관없지만 그렇지 않은 분들은 비위 상해서 못 견뎌 하시는 분들 되게 많으시거든요."]

[음식점 사장/음성변조 : "부딪힐까 봐 '얘야 뛰어다니지 마라. 다른 사람들 식사하잖아요.' 이러면 '사장님 아이들이 그럴 수 있지 아이 기를 죽이고 그래요' 라고..."]

그러다보니 어린이를 둔 엄마들도 모두가 '노키즈존'에 반대하는 것은 아닙니다.

[박향순/경기도 시흥시 : "뜨거운 국물 왔다 갔다 할 때도 아이들 뛰어다니고 하는 거에 대해서 무책임하게 아이를 방임하고 하는 건 잘못됐다고 생각해요."]

"취지는 인정하지만 지나치다." "최소한의 에티켓이다" 논란 속에 오히려 어린이를 환영한다는 곳들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예스키즈','웰컴키즈'를 표방한 겁니다.

경기도의 한 음식점.

안으로 들어가보니 어른들이 조용히 식사하는 분위기인데요.

찬찬히 살펴보면 이 가게 곳곳에는 독특한 공간이 있습니다.

[황은평/'예스키즈존' 음식점 관계자 : "'키즈존'이라고 해서 애들이 막 뛰어놀 수 있는 분위기가 되면 안되기 때문에 그래도 아이들이 와서 거기서 색칠 놀이도 하고 그 안에서 머물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어요."]

가게 한 켠 마련된 수유실부터 작은 놀이공간까지.

어린이 동반 고객들을 환영하는 것은 물론 일반 손님들께 배려를 부탁한다는 안내문까지 걸려있습니다.

[황은평/'예스키즈존' 음식점 관계자 : "연인들도 오고 나머지 가족 단위의 손님들도 오니까 같이 이해해 달라. 한 아이를 키우기 위해서는 온 마을이 필요하다라고까지 이야기를 하는데 그러기 때문에 이런 배려들이 좀 필요한 것 같습니다."]

어린이를 무조건 배제하는 '노키즈존'이 늘어나는 것이 어린이 동반 손님으로 인한 갈등을 해결하는 방법은 아니라는 공감대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김효진/경기도 시흥시 : "엄마들 입장에서는 우리 아이가 이럴 수도 있지 라는 생각을 좀 하면서 다른 분들을 덜 배려하는 게 있을 테고 아이들이 없으신 분들은 이 시간과 공간을 내가 돈을 내고 왔는데 아이들로 인해 방해받고 싶지 않다는 생각을 하시는 거 같고. 서로서로 조금씩 더 배려하면 노키즈존 문제가 생기지 않지 않을까..."]

결국 문제의 발단과 해결은 어린이가 있고, 없고 문제가 아니라는 의견도 제기됩니다.

[임영주/부모교육연구소장 : "카페에서 아이들이 뛰어다니고 시끄럽다고 불평 하 는 사람들이 훗날 아이들이 청년이 됐을 때 노인 금지 구역에 대상이 될 수도 있는 문제거든요. 배려의 입장에서 바라봐야 하겠죠."]

차별 논란 속에 인권위의 시정 권고까지 나오면서 논란이 재점화된 '노키즈존'.

저출산 정책에 역행한다며 지방선거를 앞둔 정치권에서는 엄마들의 표심까지 주목하고 있는 가운데, 점주와 손님, 어린 자녀를 둔 부모가 차별이 아닌 공존의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