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7년 만의 탁구 남북 단일팀…오늘 4강전
입력 2018.05.04 (08:40) 수정 2018.05.04 (09:04)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27년 만의 탁구 남북 단일팀…오늘 4강전
동영상영역 끝
[앵커]

스웨덴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전격적으로 남북 단일팀이 성사됐습니다.

27년 만에 다시 결성된 남북 단일팀은 오늘 '코리아'라는 이름으로 4강전을 치릅니다.

할름스타드에서 박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남과 북의 선수들이 밝은 표정으로 서로 악수를 합니다.

어깨 동무를 하고 탁구대로 다가서 관중들에게 손을 흔들자 커다란 박수가 쏟아집니다.

8강전 남북 대결 대신 깜짝 단일팀이 만들어지는 순간입니다

[장내 아나운서 : "대한민국도 아니고 북한도 아닙니다. 남북 단일팀입니다."]

91년 지바 세계선수권 이후 27년 만에 다시 결성된 남북단일팀은 '코리아'란 이름으로 준결승전을 치릅니다

전 세계 언론의 뜨거운 관심 속에 선수들은 4강전 각오를 다졌습니다

[양하은/탁구대표팀 : "역사 속에서만 듣던 단일팀이었는데 제가 그 단일팀이라는 역사 속에 다시 있어서 영광스러운것 같아요."]

[김송이/북한 국가대표 : "정작 (남북 단일팀이) 다가오니까 긍지가 생기고, 자부심도 느끼고, 앞으로도 잘해야되겠다는 생각도 하게 됩니다."]

남과 북의 선수들은 곧바로 펼쳐진 합동 훈련에서 서로 파트너를 맡아 우정의 랠리를 이어갔습니다.

수비형 선수인 서효원과 북한의 김송이는 라켓을 바꿔 연습하며 호흡을 맞췄습니다.

하나가 된 남북 단일팀이 지바의 감동을 재현할 수 있을지 오늘 일본전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할름스타드에서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27년 만의 탁구 남북 단일팀…오늘 4강전
    • 입력 2018.05.04 (08:40)
    • 수정 2018.05.04 (09:04)
    아침뉴스타임
27년 만의 탁구 남북 단일팀…오늘 4강전
[앵커]

스웨덴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전격적으로 남북 단일팀이 성사됐습니다.

27년 만에 다시 결성된 남북 단일팀은 오늘 '코리아'라는 이름으로 4강전을 치릅니다.

할름스타드에서 박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남과 북의 선수들이 밝은 표정으로 서로 악수를 합니다.

어깨 동무를 하고 탁구대로 다가서 관중들에게 손을 흔들자 커다란 박수가 쏟아집니다.

8강전 남북 대결 대신 깜짝 단일팀이 만들어지는 순간입니다

[장내 아나운서 : "대한민국도 아니고 북한도 아닙니다. 남북 단일팀입니다."]

91년 지바 세계선수권 이후 27년 만에 다시 결성된 남북단일팀은 '코리아'란 이름으로 준결승전을 치릅니다

전 세계 언론의 뜨거운 관심 속에 선수들은 4강전 각오를 다졌습니다

[양하은/탁구대표팀 : "역사 속에서만 듣던 단일팀이었는데 제가 그 단일팀이라는 역사 속에 다시 있어서 영광스러운것 같아요."]

[김송이/북한 국가대표 : "정작 (남북 단일팀이) 다가오니까 긍지가 생기고, 자부심도 느끼고, 앞으로도 잘해야되겠다는 생각도 하게 됩니다."]

남과 북의 선수들은 곧바로 펼쳐진 합동 훈련에서 서로 파트너를 맡아 우정의 랠리를 이어갔습니다.

수비형 선수인 서효원과 북한의 김송이는 라켓을 바꿔 연습하며 호흡을 맞췄습니다.

하나가 된 남북 단일팀이 지바의 감동을 재현할 수 있을지 오늘 일본전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할름스타드에서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