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韓 시간당 노동생산 34달러…OECD 하위권
입력 2018.05.06 (10:16) 수정 2018.05.06 (10:20) 경제
韓 시간당 노동생산 34달러…OECD 하위권
우리나라 시간당 노동생산성이 OECD 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자료를 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시간당 노동생산(GDP per hour worked)은 34.3달러(2010년 PPP기준 달러)로 전년(32.9달러)보다 1.4달러 늘었다.

우리나라의 시간당 노동생산은 2011년 30달러를 처음으로 넘어선 뒤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구조조정에 따른 노동투입량 감소, 부동산 경기 활황 등 영향으로 2010년(1.6달러) 이후 7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하지만 다른 선진국과 비교하면 여전히 초라한 수준이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시간당 노동생산은 해당 통계가 집계된 OECD 회원국 22개국 가운데 17위이다.

우리보다 시간당 노동생산이 낮은 국가는 포르투갈, 헝가리, 에스토니아, 그리스, 라트비아 등 5개국이 전부다.

우리나라의 시간당 노동생산은 1위인 아일랜드(88.0달러)의 38% 수준에 불과하다.

우리와 국내총생산(GDP) 규모가 비슷한 스페인(47.8달러)과 비교해도 크게 낮은 편이다.

세계은행(WB)이 미국 달러화 기준으로 집계한 2016년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규모는 1조 4천112억 달러로 세계 11위 규모다. 우리나라의 경제규모는 2005년 10위까지 높아졌다가 2009∼2013년 14위, 2014년 13위, 2015년 11위 등 10위권을 맴돌고 있다.

선진국과 비교해도 크게 밀리지 않는 경제규모지만, 유독 시간당 생산 순위만 처지는 것은 생산성 부진과 함께 한국의 유별난 야근 문화가 원인이라는 분석이 있다.

OECD 기준으로 2016년 우리나라의 1인당 연평균 노동시간은 2천69시간이었다.

이는 OECD 회원국 평균인 1천764시간보다 무려 305시간 더 많다. 휴일 등을 제외하면 매일 최소 1시간 이상씩 한국인이 더 일하고 있다는 뜻이다.

가장 노동시간이 적은 국가는 독일로 1천363시간에 불과했다. 프랑스의 노동시간도 1천472시간으로 역시 OECD 평균을 크게 밑돌았다.

프랑스와 독일의 시간당 노동생산은 각각 60.0달러, 59.9달러로 우리나라의 두 배 수준이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韓 시간당 노동생산 34달러…OECD 하위권
    • 입력 2018.05.06 (10:16)
    • 수정 2018.05.06 (10:20)
    경제
韓 시간당 노동생산 34달러…OECD 하위권
우리나라 시간당 노동생산성이 OECD 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자료를 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시간당 노동생산(GDP per hour worked)은 34.3달러(2010년 PPP기준 달러)로 전년(32.9달러)보다 1.4달러 늘었다.

우리나라의 시간당 노동생산은 2011년 30달러를 처음으로 넘어선 뒤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구조조정에 따른 노동투입량 감소, 부동산 경기 활황 등 영향으로 2010년(1.6달러) 이후 7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하지만 다른 선진국과 비교하면 여전히 초라한 수준이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시간당 노동생산은 해당 통계가 집계된 OECD 회원국 22개국 가운데 17위이다.

우리보다 시간당 노동생산이 낮은 국가는 포르투갈, 헝가리, 에스토니아, 그리스, 라트비아 등 5개국이 전부다.

우리나라의 시간당 노동생산은 1위인 아일랜드(88.0달러)의 38% 수준에 불과하다.

우리와 국내총생산(GDP) 규모가 비슷한 스페인(47.8달러)과 비교해도 크게 낮은 편이다.

세계은행(WB)이 미국 달러화 기준으로 집계한 2016년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규모는 1조 4천112억 달러로 세계 11위 규모다. 우리나라의 경제규모는 2005년 10위까지 높아졌다가 2009∼2013년 14위, 2014년 13위, 2015년 11위 등 10위권을 맴돌고 있다.

선진국과 비교해도 크게 밀리지 않는 경제규모지만, 유독 시간당 생산 순위만 처지는 것은 생산성 부진과 함께 한국의 유별난 야근 문화가 원인이라는 분석이 있다.

OECD 기준으로 2016년 우리나라의 1인당 연평균 노동시간은 2천69시간이었다.

이는 OECD 회원국 평균인 1천764시간보다 무려 305시간 더 많다. 휴일 등을 제외하면 매일 최소 1시간 이상씩 한국인이 더 일하고 있다는 뜻이다.

가장 노동시간이 적은 국가는 독일로 1천363시간에 불과했다. 프랑스의 노동시간도 1천472시간으로 역시 OECD 평균을 크게 밑돌았다.

프랑스와 독일의 시간당 노동생산은 각각 60.0달러, 59.9달러로 우리나라의 두 배 수준이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