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적60분, ‘비행가족’ 아무도 그들을 막을 수 없었다
입력 2018.05.09 (08:19) 취재K
추적60분, ‘비행가족’ 아무도 그들을 막을 수 없었다
'물벼락 갑질’ 그 후 한 달

지난 4월, 조현민 당시 대한항공 전무의 이른바 ‘물벼락 갑질’ 사건이 폭로됐다.

조 전 전무의 폭언과 욕설이 담긴 녹취파일과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의 폭행 동영상이 잇따라 공개되면서 조양호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갑질’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한진그룹은 4년 전 조현아 당시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 회항’ 사건에 이어 또다시 ‘오너 리스크’로 위기를 맞았다.

지난 1일 경찰에 출석한 조현민 전 전무는 유리컵을 던졌지만, 사람을 향해 던지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그렇다면 ‘갑질’은 그 행위만으로 처벌할 수 있는 걸까.

<추적60분>팀은 KBS가 단독 입수한 조현민 전 전무의 녹취 파일을 토대로, 전문가들과 함께 위법 여부를 살펴봤다.

'물컵’이 불러온 나비효과- 대한항공은 누구의 것인가

물벼락 갑질’ 이후, 총수 일가의 갑질 행태는 물론 비리 의혹과 관련해 다방면에 걸쳐 제보가 쏟아졌다.

조원태 사장의 결혼식 등 사적인 행사에 직원들을 동원하고, 전세기 사업에 이용하는 비행기를 총수 일가가 마치 자가용처럼 이용해왔다는 것이다. '갑질'도 모자라 기업을 사유재산처럼, 직원을 하인처럼 여겨왔다는 내용이었다.

<추적 60분>팀은 이미 지난해 5월과 8월, 2차례에 걸쳐 조양호 회장의 평창동 자택 공사와 관련된 의혹을 제기했다. 해외에서 수억 원대 호화 가구를 인테리어 업체의 법인카드로 결제하고 자택 공사비 수십억 원을 계열사 호텔 시공비에 얹어 처리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취재 도중, 총수 일가가 호화 가구나 인테리어 자재를 밀수로 들여왔다는 새로운 정황이 포착됐다.

특히 이명희 씨가 이사장으로 있는 일우재단의 제주도 관사 역시, 고가의 수입산 자재들로 치장해 총수 일가의 초호화 별장처럼 이용해왔다는 제보도 이어졌다.

<추적 60분> 팀은 관사 내부 사진을 입수해, 그 소문의 실체를 확인해본다.



누가 그들을 막을 것인가

2015년, 조현민 전 전무를 비롯한 3남매가 지분 전체를 소유한 회사에 대한항공이 일감을 몰아주다 적발됐다. 공정위는 과징금 14억 3천만 원을 부과했지만, 대한항공 측은 이에 반발해 행정소송을 냈다.

지난해 9월, 2심 법원은 증거가 부족하다며 대한항공의 손을 들어줬고 현재 대법원에 계류 중인 상황. 그런데 조양호 총수 일가의 ‘일감 몰아주기’ 의혹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기내면세점 사업에서 위장계열사로 의심되는 복수의 무역 중개업체를 개설해 일명 ‘통행세’를 걷었다는 것! 물벼락 파문 이후 한 달이 돼가지만, 정작 총수 일가의 비리를 감시해야 할 이사회는 단 한 번의 회의도 소집하지 않은 채 사태를 지켜만 보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도, 이사회도, 사법부도 막지 못한 총수 일가의 갑질과 전횡. 과연 이번엔, 막을 수 있을까.

추적60분, '비행가족 아무도 그들을 막을 수 없었다'는 오늘(9일) 밤 11시 10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 추적60분, ‘비행가족’ 아무도 그들을 막을 수 없었다
    • 입력 2018.05.09 (08:19)
    취재K
추적60분, ‘비행가족’ 아무도 그들을 막을 수 없었다
'물벼락 갑질’ 그 후 한 달

지난 4월, 조현민 당시 대한항공 전무의 이른바 ‘물벼락 갑질’ 사건이 폭로됐다.

조 전 전무의 폭언과 욕설이 담긴 녹취파일과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의 폭행 동영상이 잇따라 공개되면서 조양호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갑질’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한진그룹은 4년 전 조현아 당시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 회항’ 사건에 이어 또다시 ‘오너 리스크’로 위기를 맞았다.

지난 1일 경찰에 출석한 조현민 전 전무는 유리컵을 던졌지만, 사람을 향해 던지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그렇다면 ‘갑질’은 그 행위만으로 처벌할 수 있는 걸까.

<추적60분>팀은 KBS가 단독 입수한 조현민 전 전무의 녹취 파일을 토대로, 전문가들과 함께 위법 여부를 살펴봤다.

'물컵’이 불러온 나비효과- 대한항공은 누구의 것인가

물벼락 갑질’ 이후, 총수 일가의 갑질 행태는 물론 비리 의혹과 관련해 다방면에 걸쳐 제보가 쏟아졌다.

조원태 사장의 결혼식 등 사적인 행사에 직원들을 동원하고, 전세기 사업에 이용하는 비행기를 총수 일가가 마치 자가용처럼 이용해왔다는 것이다. '갑질'도 모자라 기업을 사유재산처럼, 직원을 하인처럼 여겨왔다는 내용이었다.

<추적 60분>팀은 이미 지난해 5월과 8월, 2차례에 걸쳐 조양호 회장의 평창동 자택 공사와 관련된 의혹을 제기했다. 해외에서 수억 원대 호화 가구를 인테리어 업체의 법인카드로 결제하고 자택 공사비 수십억 원을 계열사 호텔 시공비에 얹어 처리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취재 도중, 총수 일가가 호화 가구나 인테리어 자재를 밀수로 들여왔다는 새로운 정황이 포착됐다.

특히 이명희 씨가 이사장으로 있는 일우재단의 제주도 관사 역시, 고가의 수입산 자재들로 치장해 총수 일가의 초호화 별장처럼 이용해왔다는 제보도 이어졌다.

<추적 60분> 팀은 관사 내부 사진을 입수해, 그 소문의 실체를 확인해본다.



누가 그들을 막을 것인가

2015년, 조현민 전 전무를 비롯한 3남매가 지분 전체를 소유한 회사에 대한항공이 일감을 몰아주다 적발됐다. 공정위는 과징금 14억 3천만 원을 부과했지만, 대한항공 측은 이에 반발해 행정소송을 냈다.

지난해 9월, 2심 법원은 증거가 부족하다며 대한항공의 손을 들어줬고 현재 대법원에 계류 중인 상황. 그런데 조양호 총수 일가의 ‘일감 몰아주기’ 의혹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기내면세점 사업에서 위장계열사로 의심되는 복수의 무역 중개업체를 개설해 일명 ‘통행세’를 걷었다는 것! 물벼락 파문 이후 한 달이 돼가지만, 정작 총수 일가의 비리를 감시해야 할 이사회는 단 한 번의 회의도 소집하지 않은 채 사태를 지켜만 보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도, 이사회도, 사법부도 막지 못한 총수 일가의 갑질과 전횡. 과연 이번엔, 막을 수 있을까.

추적60분, '비행가족 아무도 그들을 막을 수 없었다'는 오늘(9일) 밤 11시 10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