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양도세 탈루 혐의’ LG 본사 재무팀 등 압수수색
입력 2018.05.09 (23:15) 수정 2018.05.09 (23:49)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검찰, ‘양도세 탈루 혐의’ LG 본사 재무팀 등 압수수색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이 엘지그룹의 지주회사인 주식회사 엘지에 대해 전격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그동안 권력형 비리 사건에서 한발 비켜나 있던 엘지 그룹인데 총수 일가의 양도세 탈루 의혹이 터져 나왔습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압수수색한 곳은 엘지 트윈타워 32층 주식회사 엘지 재무팀입니다.

7시간 수색 끝에 회계자료와 하드디스크를 확보했습니다.

지난해 11월 초, 엘지는 엘지상사 주식 950만주를 2970억 원에 사들였습니다.

엘지상사 지분 24.7%로 시간외 매매였습니다.

주식을 판 사람은 구본무 엘지그룹 회장,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구본준 엘지그룹 부회장 등 총수 일가 35명이었습니다.

엘지그룹은 엘지상사를 지주회사 체제로 편입하기 위해 주식을 사들였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이 과정에 총수 일가 중 일부가 고의로 양도소득세를 탈루한 정황이 국세청에 포착됐습니다.

검찰관계자는 엘지 총수 일가가 백 억원대의 양도소득세를 탈루했다며 국세청이 지난달 고발해왔다고 말했습니다.

국세청이 고발한 총수 일가는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등 여러 명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총수 일가의 양도세 탈루가 고의적이라는 정황이 확인돼 압수수색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총수 일가 중 일부가 장내에서 대량매매를 하고 양도소득세를 덜 내기 위해 시간외 장외거래로 위장한 정황이 드러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엘지 총수 일가의 장외거래를 도와 준 것으로 보이는 한 증권사도 함께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박주근/CEO 스코어 대표 : "실수로 누락을 했다면 검찰에 고발되지 않았을 텐데 의도적으로 누락이 되었기 때문에 국세청에서 검찰에 고발한 것으로 판단됩니다."]

LG그룹 측은 일부 특수관계인이 낸 세금에 과세 당국과 이견이 있었다며 검찰 수사에 협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 검찰, ‘양도세 탈루 혐의’ LG 본사 재무팀 등 압수수색
    • 입력 2018.05.09 (23:15)
    • 수정 2018.05.09 (23:49)
    뉴스라인
검찰, ‘양도세 탈루 혐의’ LG 본사 재무팀 등 압수수색
[앵커]

검찰이 엘지그룹의 지주회사인 주식회사 엘지에 대해 전격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그동안 권력형 비리 사건에서 한발 비켜나 있던 엘지 그룹인데 총수 일가의 양도세 탈루 의혹이 터져 나왔습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압수수색한 곳은 엘지 트윈타워 32층 주식회사 엘지 재무팀입니다.

7시간 수색 끝에 회계자료와 하드디스크를 확보했습니다.

지난해 11월 초, 엘지는 엘지상사 주식 950만주를 2970억 원에 사들였습니다.

엘지상사 지분 24.7%로 시간외 매매였습니다.

주식을 판 사람은 구본무 엘지그룹 회장,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구본준 엘지그룹 부회장 등 총수 일가 35명이었습니다.

엘지그룹은 엘지상사를 지주회사 체제로 편입하기 위해 주식을 사들였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이 과정에 총수 일가 중 일부가 고의로 양도소득세를 탈루한 정황이 국세청에 포착됐습니다.

검찰관계자는 엘지 총수 일가가 백 억원대의 양도소득세를 탈루했다며 국세청이 지난달 고발해왔다고 말했습니다.

국세청이 고발한 총수 일가는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등 여러 명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총수 일가의 양도세 탈루가 고의적이라는 정황이 확인돼 압수수색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총수 일가 중 일부가 장내에서 대량매매를 하고 양도소득세를 덜 내기 위해 시간외 장외거래로 위장한 정황이 드러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엘지 총수 일가의 장외거래를 도와 준 것으로 보이는 한 증권사도 함께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박주근/CEO 스코어 대표 : "실수로 누락을 했다면 검찰에 고발되지 않았을 텐데 의도적으로 누락이 되었기 때문에 국세청에서 검찰에 고발한 것으로 판단됩니다."]

LG그룹 측은 일부 특수관계인이 낸 세금에 과세 당국과 이견이 있었다며 검찰 수사에 협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