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성 시민단체 “軍공항이전 찬성”…화성시와 대립
입력 2018.05.10 (15:57) 수정 2018.05.10 (16:06) 사회
화성 시민단체 “軍공항이전 찬성”…화성시와 대립
수원 군공항 이전을 찬성하는 화성지역 4개 시민단체는 오늘(10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화성시는 수원화성군공항 이전 사업의 반대를 위한 꿰맞추기식 억지주장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화성시는 군공항 예비이전 후보지 선정 이후 사실과 다른 억지주장을 통해 화성시민들의 민-민 갈등을 조장해 시민들의 판단을 흐리게 했다"고 지적하면서 "이제는 군공항 이전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시민들에게 알리고, 특별법에서 정한 대로 시민들이 판단하고 결정할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화성시장 지방선거 출마 후보자들은 수원군공항으로 인한 화성시 동부권 피해 시민들의 행복한 삶을 위해 군공항 이전을 선거공약에 반영해야 하며, 국방부는 군공항 이전 사업의 객관적이고 공정한 내용을 화성시민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4개 시민단체는 화성추진위원회·화옹유치위원회·화성발전위원회·화성시민비상대책위원회입니다. 이들 단체는 지난해 2월 16일 국방부가 수원 군공항 예비이전 후보지로 화성 화옹지구를 선정하자 군공항 유치에 찬성하는 입장을 피력하면서 군공항 이전에 반대하는 화성시와 대립하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화성 시민단체 “軍공항이전 찬성”…화성시와 대립
    • 입력 2018.05.10 (15:57)
    • 수정 2018.05.10 (16:06)
    사회
화성 시민단체 “軍공항이전 찬성”…화성시와 대립
수원 군공항 이전을 찬성하는 화성지역 4개 시민단체는 오늘(10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화성시는 수원화성군공항 이전 사업의 반대를 위한 꿰맞추기식 억지주장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화성시는 군공항 예비이전 후보지 선정 이후 사실과 다른 억지주장을 통해 화성시민들의 민-민 갈등을 조장해 시민들의 판단을 흐리게 했다"고 지적하면서 "이제는 군공항 이전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시민들에게 알리고, 특별법에서 정한 대로 시민들이 판단하고 결정할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화성시장 지방선거 출마 후보자들은 수원군공항으로 인한 화성시 동부권 피해 시민들의 행복한 삶을 위해 군공항 이전을 선거공약에 반영해야 하며, 국방부는 군공항 이전 사업의 객관적이고 공정한 내용을 화성시민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4개 시민단체는 화성추진위원회·화옹유치위원회·화성발전위원회·화성시민비상대책위원회입니다. 이들 단체는 지난해 2월 16일 국방부가 수원 군공항 예비이전 후보지로 화성 화옹지구를 선정하자 군공항 유치에 찬성하는 입장을 피력하면서 군공항 이전에 반대하는 화성시와 대립하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