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특파원리포트] 역사는 외면하고, ‘광’만 팔고 싶었던 아베 총리
입력 2018.05.11 (09:01) 특파원 리포트
[특파원리포트] 역사는 외면하고, ‘광’만 팔고 싶었던 아베 총리
시쳇말로 '광을 판다'는 말이 있다. 본질은 외면하고 옆에 끼여서 이득만 본다는 정도의 의미라고 보면 맞을까?

9일 진행된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을 보면 우리 정부로서는 '판문점 선언'을 지지하는 공동 성명을 이끌어 내는 등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지만, 일본 정부가 북한을 둘러싼 급격한 대화 국면 속에 어떻게든 한-중-일 회담을 통해 자신들에게 유리한 부분만 관철해 이른바 '광(?)'을 팔아보려고 한다는 점을 여실히 확인한 자리이기도 했다.

□ 공동 선언 난항…. 日, 외면하고 싶은 '역사' 문제


각국 정상 간 회담을 할 경우 최종적으로는 '공동 선언'으로 그 내용을 축약해 내놓게 된다. 그러나 10일 한·중·일 정상회담에서는 문 대통령이 귀국한 자정이 다 돼서야 내용에 합의를 이뤄 공개됐다.

이에 대해 외교 관계자는 일본과 중국 양측에서 각각 난색을 표한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일본이 중국과 한국 입장에 반대를 표하며 고집한 부분은 '역사 인식'에 대한 표현이었다.

이 관계자는 과거 2015년 11월에 열린 3국 정상 회의에서 "역사를 직시하고 미래에 전진한다"는 부분이 공동선언문에 담겼는데, 이 가운데 '역사를 직시한다'는 표현에 일본 측이 이의를 제기하고 변경을 고집하면서 난항을 겪었다고 설명했다.

아베 일본 총리가 리커창 중국 총리를 상대로 직접 설득에 나설 정도로 일본 정부는 '역사 관련 표현'을 완화(?) 시키기에 전력을 다했다. 그래서 나온 표현이 "3국이 영속적인 역사와 영원한 미래를 공유한다는 점을 재확인한다"는 표현이다.

□ 어떻게든 한국과 중국을 '납치 문제'에 얽어 넣고 싶은 일본


역사 문제 외에도 익히 알려진 대로 북한 핵을 둘러싼 표현을 놓고도 한·중·일은 이견을 보였다.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넣으려는 일본과 이를 반대한 한중이 절충을 벌여 최종적으로는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하며"라는 표현으로 삽입됐다.

그리고 또 한가지, 일본의 속내가 드러난 부분이 있었다고 외교 관계자는 협상 과정을 설명했다.

바로 일본에서 가장 민감하게 생각하는 '일본인 납치 문제'로 이 부분에 대해서는 일본의 안에 중국이 반대를 강력히 표하면서 최종안이 완성되는 데 시간이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 사안을 국내 정치에 이용하고 싶은 아베 총리는 공동 선언에 '한·중·일 3국이 납치 문제 해결에 공동 대처한다'는 식의 표현을 넣고 싶어 했는데... 납치 문제에 있어 한국과 중국까지 한 묶음을 만들어 북한에 해결을 촉구하는 구도를 짜는 것으로, 일본 국내적으로 외교적 성과로 포장될 수 있을 만한 부분이다.


"역사 문제는 외면하고, 납치만 챙기고 싶다"...라?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같이 인류 보편적 윤리에 어긋나는 명백한 인권 파괴 문제 등에 대해서는 어떻게든 책임을 모면하려 하면서도, 일본 국내에서 정치적으로 큰 도움이 되는 '납치 문제'는 자신에게 유리한 모양새를 만들고 싶은 속내다.

결국, 최종적인 표현은 "중국과 한국 정상은 일본과 북한 간의 납치 문제가 대화를 통해 가능한 조기에 해결되기를 희망한다." 정도로 조정됐다.

'광'을 팔고 싶었지만 늘 그게 마음대로는 안되는 법이다. 그리고 광만 팔려고 하면 얄미워 보이는 게 인지상정이다.
  • [특파원리포트] 역사는 외면하고, ‘광’만 팔고 싶었던 아베 총리
    • 입력 2018.05.11 (09:01)
    특파원 리포트
[특파원리포트] 역사는 외면하고, ‘광’만 팔고 싶었던 아베 총리
시쳇말로 '광을 판다'는 말이 있다. 본질은 외면하고 옆에 끼여서 이득만 본다는 정도의 의미라고 보면 맞을까?

9일 진행된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을 보면 우리 정부로서는 '판문점 선언'을 지지하는 공동 성명을 이끌어 내는 등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지만, 일본 정부가 북한을 둘러싼 급격한 대화 국면 속에 어떻게든 한-중-일 회담을 통해 자신들에게 유리한 부분만 관철해 이른바 '광(?)'을 팔아보려고 한다는 점을 여실히 확인한 자리이기도 했다.

□ 공동 선언 난항…. 日, 외면하고 싶은 '역사' 문제


각국 정상 간 회담을 할 경우 최종적으로는 '공동 선언'으로 그 내용을 축약해 내놓게 된다. 그러나 10일 한·중·일 정상회담에서는 문 대통령이 귀국한 자정이 다 돼서야 내용에 합의를 이뤄 공개됐다.

이에 대해 외교 관계자는 일본과 중국 양측에서 각각 난색을 표한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일본이 중국과 한국 입장에 반대를 표하며 고집한 부분은 '역사 인식'에 대한 표현이었다.

이 관계자는 과거 2015년 11월에 열린 3국 정상 회의에서 "역사를 직시하고 미래에 전진한다"는 부분이 공동선언문에 담겼는데, 이 가운데 '역사를 직시한다'는 표현에 일본 측이 이의를 제기하고 변경을 고집하면서 난항을 겪었다고 설명했다.

아베 일본 총리가 리커창 중국 총리를 상대로 직접 설득에 나설 정도로 일본 정부는 '역사 관련 표현'을 완화(?) 시키기에 전력을 다했다. 그래서 나온 표현이 "3국이 영속적인 역사와 영원한 미래를 공유한다는 점을 재확인한다"는 표현이다.

□ 어떻게든 한국과 중국을 '납치 문제'에 얽어 넣고 싶은 일본


역사 문제 외에도 익히 알려진 대로 북한 핵을 둘러싼 표현을 놓고도 한·중·일은 이견을 보였다.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넣으려는 일본과 이를 반대한 한중이 절충을 벌여 최종적으로는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하며"라는 표현으로 삽입됐다.

그리고 또 한가지, 일본의 속내가 드러난 부분이 있었다고 외교 관계자는 협상 과정을 설명했다.

바로 일본에서 가장 민감하게 생각하는 '일본인 납치 문제'로 이 부분에 대해서는 일본의 안에 중국이 반대를 강력히 표하면서 최종안이 완성되는 데 시간이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 사안을 국내 정치에 이용하고 싶은 아베 총리는 공동 선언에 '한·중·일 3국이 납치 문제 해결에 공동 대처한다'는 식의 표현을 넣고 싶어 했는데... 납치 문제에 있어 한국과 중국까지 한 묶음을 만들어 북한에 해결을 촉구하는 구도를 짜는 것으로, 일본 국내적으로 외교적 성과로 포장될 수 있을 만한 부분이다.


"역사 문제는 외면하고, 납치만 챙기고 싶다"...라?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같이 인류 보편적 윤리에 어긋나는 명백한 인권 파괴 문제 등에 대해서는 어떻게든 책임을 모면하려 하면서도, 일본 국내에서 정치적으로 큰 도움이 되는 '납치 문제'는 자신에게 유리한 모양새를 만들고 싶은 속내다.

결국, 최종적인 표현은 "중국과 한국 정상은 일본과 북한 간의 납치 문제가 대화를 통해 가능한 조기에 해결되기를 희망한다." 정도로 조정됐다.

'광'을 팔고 싶었지만 늘 그게 마음대로는 안되는 법이다. 그리고 광만 팔려고 하면 얄미워 보이는 게 인지상정이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