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계 급여 50만 원…끊기 힘든 ‘빈곤 악순환’
입력 2018.05.16 (21:37) 수정 2018.05.16 (21:42)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생계 급여 50만 원…끊기 힘든 ‘빈곤 악순환’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자리도 문제지만 소득이 늘지 않는 것도 큰 문제입니다.

올해 정부가 인정하고 있는 기초생활 수급자 1인 가구의 한 달 생계급여는 고작 50만 원 정도입니다.

이 돈으로 과연 인간다운 삶을 살 수 있을까요?

강푸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방문을 열면 앞 방과 맞닿을 것 같은 쪽방촌.

이 복도 중간, 한 평 반 넓이의 좁은 방이 64살 유영기 씨의 집입니다.

쌀 한 봉지, 잡곡 한 통이 유 씨가 사다놓은 유일한 식재료입니다.

그나마 그거라도 아껴 보려고 점심은 봉사단체를 찾습니다.

[유영기/서울시 용산구 : "잔치국수 해서 주면 그거 한 그릇 먹고 점심은 때우는 거죠."]

이렇게 아껴서 한 달에 쓴 식비가 5만 8천 원.

월세, 관리비, 교통비.

그나마 유 씨가 본인의 의지대로 줄일 수 있는 건 밥 값 뿐입니다.

식사가 부실하다 보니 병이 찾아왔고 그러다 보니 안 들던 치료비에다 또 일자리 까지 잃었습니다.

[유영기/서울시 용산구 : "이 약만 끊어지면 가서 일하고 싶죠. 그래야만 단 몇 푼이라도, 하다못해 한 5만 원이라도 나오니까..."]

심장병과 뇌질환을 앓는 이웃 주민 김 모 씨는 매일 알약 5종류를 삼킵니다.

기초 수급이 소득의 전부라 급여가 오르면 제일 먼저 제대로 된 식사를 하는 게 소원입니다.

[김OO/서울시 용산구/음성변조 : "고기 같은 것도 좀 사먹고, 반찬 같은 것도 갖춰 먹고 싶고. 여지껏 못 먹고 살았기 때문에..."]

전국 기초수급자 서른 가구의 두 달치 가계부를 분석해 보니 한달 평균 적자가 17만 3천 원.

빈곤의 악순환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겁니다.

만성질환이나 장애, 고령으로 구직이 쉽지 않아 일을 해서 자립하는 것도 어렵습니다.

또 현행 수급자 제도는 근로 소득이 있으면 급여액이 줄거나 수급자격이 박탈될 수도 있기 때문에 오히려 일을 기피하는 상황도 생기고 있습니다.

[김윤영/빈곤사회연대 사무국장 : "약간의 근로 소득이 있어도 수급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방법들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삶을 보장하기 위한 사회적 안전망 기초수급자 제도.

수급자 제도가 오히려 절대 빈곤의 늪에 수급자들을 빠트려 놓고 있는 것은 아닌지 들여다 볼 때입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생계 급여 50만 원…끊기 힘든 ‘빈곤 악순환’
    • 입력 2018.05.16 (21:37)
    • 수정 2018.05.16 (21:42)
    뉴스 9
생계 급여 50만 원…끊기 힘든 ‘빈곤 악순환’
[앵커]

일자리도 문제지만 소득이 늘지 않는 것도 큰 문제입니다.

올해 정부가 인정하고 있는 기초생활 수급자 1인 가구의 한 달 생계급여는 고작 50만 원 정도입니다.

이 돈으로 과연 인간다운 삶을 살 수 있을까요?

강푸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방문을 열면 앞 방과 맞닿을 것 같은 쪽방촌.

이 복도 중간, 한 평 반 넓이의 좁은 방이 64살 유영기 씨의 집입니다.

쌀 한 봉지, 잡곡 한 통이 유 씨가 사다놓은 유일한 식재료입니다.

그나마 그거라도 아껴 보려고 점심은 봉사단체를 찾습니다.

[유영기/서울시 용산구 : "잔치국수 해서 주면 그거 한 그릇 먹고 점심은 때우는 거죠."]

이렇게 아껴서 한 달에 쓴 식비가 5만 8천 원.

월세, 관리비, 교통비.

그나마 유 씨가 본인의 의지대로 줄일 수 있는 건 밥 값 뿐입니다.

식사가 부실하다 보니 병이 찾아왔고 그러다 보니 안 들던 치료비에다 또 일자리 까지 잃었습니다.

[유영기/서울시 용산구 : "이 약만 끊어지면 가서 일하고 싶죠. 그래야만 단 몇 푼이라도, 하다못해 한 5만 원이라도 나오니까..."]

심장병과 뇌질환을 앓는 이웃 주민 김 모 씨는 매일 알약 5종류를 삼킵니다.

기초 수급이 소득의 전부라 급여가 오르면 제일 먼저 제대로 된 식사를 하는 게 소원입니다.

[김OO/서울시 용산구/음성변조 : "고기 같은 것도 좀 사먹고, 반찬 같은 것도 갖춰 먹고 싶고. 여지껏 못 먹고 살았기 때문에..."]

전국 기초수급자 서른 가구의 두 달치 가계부를 분석해 보니 한달 평균 적자가 17만 3천 원.

빈곤의 악순환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겁니다.

만성질환이나 장애, 고령으로 구직이 쉽지 않아 일을 해서 자립하는 것도 어렵습니다.

또 현행 수급자 제도는 근로 소득이 있으면 급여액이 줄거나 수급자격이 박탈될 수도 있기 때문에 오히려 일을 기피하는 상황도 생기고 있습니다.

[김윤영/빈곤사회연대 사무국장 : "약간의 근로 소득이 있어도 수급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방법들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삶을 보장하기 위한 사회적 안전망 기초수급자 제도.

수급자 제도가 오히려 절대 빈곤의 늪에 수급자들을 빠트려 놓고 있는 것은 아닌지 들여다 볼 때입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