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소비자연맹, “보험금 조정신청·소송패소, 한화손보 1위”
입력 2018.05.17 (11:04) 수정 2018.05.17 (11:09) 경제
금융소비자연맹, “보험금 조정신청·소송패소, 한화손보 1위”
보험금을 주지 못하겠고 소송을 냈다가 패소하거나 민사조정을 신청하는 사례가 한화손해보험에 유독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소비자연맹(금소연)은 15개 손해보험사의 지난해 공시자료를 분석한 결과 한화손보의 계약무효 및 부당이득 반환청구 소송의 패소율이 가장 높았다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금소연은 한화손보가 지난해 선고된 53건 중 35건에서 전부패소해 패소율이 66였고, 이어 롯데손해보험이 60.5%, MG손해보험이 59.1%, 흥국화재가 50%로 뒤를 이었습니다.

손보사들의 민사조정 제기 건수도 한화손보가 527건으로 15개 손보사 전체 726건 가운데 73%를 차지했습니다.

금소연은 "보험사들이 보험금을 너무 많이 청구했다면서 자사 계약자를 상대로 계약이 무효이고, 보험금을 돌려달라고 소송을 내 선량한 계약자가 피해를 보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습니다. 금소연은 또, "일부 손보사에 소송이 집중되고 패소율이 높다는 건 소송을 악용한다는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금융소비자연맹, “보험금 조정신청·소송패소, 한화손보 1위”
    • 입력 2018.05.17 (11:04)
    • 수정 2018.05.17 (11:09)
    경제
금융소비자연맹, “보험금 조정신청·소송패소, 한화손보 1위”
보험금을 주지 못하겠고 소송을 냈다가 패소하거나 민사조정을 신청하는 사례가 한화손해보험에 유독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소비자연맹(금소연)은 15개 손해보험사의 지난해 공시자료를 분석한 결과 한화손보의 계약무효 및 부당이득 반환청구 소송의 패소율이 가장 높았다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금소연은 한화손보가 지난해 선고된 53건 중 35건에서 전부패소해 패소율이 66였고, 이어 롯데손해보험이 60.5%, MG손해보험이 59.1%, 흥국화재가 50%로 뒤를 이었습니다.

손보사들의 민사조정 제기 건수도 한화손보가 527건으로 15개 손보사 전체 726건 가운데 73%를 차지했습니다.

금소연은 "보험사들이 보험금을 너무 많이 청구했다면서 자사 계약자를 상대로 계약이 무효이고, 보험금을 돌려달라고 소송을 내 선량한 계약자가 피해를 보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습니다. 금소연은 또, "일부 손보사에 소송이 집중되고 패소율이 높다는 건 소송을 악용한다는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