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경필 “‘형수 욕설’ 해명, 거짓으로 판단”…이재명 “왜곡 편집된 것”
입력 2018.05.17 (17:46) 수정 2018.05.17 (17:47) 정치
남경필 “‘형수 욕설’ 해명, 거짓으로 판단”…이재명 “왜곡 편집된 것”
자유한국당 남경필 경기지사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의 '형수 욕설' 논란과 관련해 "이 후보가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거짓 해명을 했다고 판단된다"고 밝혔습니다.

남 후보는 오늘(17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가 '형과 형수에 대한 폭언은 친모에 대한 친형의 폭행과 폭언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욕설은 폭행 사건 이후가 아닌 그 이전에 이뤄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습니다.

남 후보는 그 근거 정황으로 이 후보가 자신의 SNS에 직접 올린 형에 대한 고소장과 조카의 SNS 글 등을 제시하며, "고소장에 따르면 폭행 발생 시점은 2012년 7월이지만 형인 고(故) 이재선 씨의 딸은 자신의 SNS에 폭언 사건이 2012년 6월에 벌어진 일이라고 명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남 후보는 "이 후보는 그간의 해명이 위기를 벗어나기 위한 거짓이었다는 것을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며 이 후보가 "공직 후보자로서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재명 후보 선거 캠프는 보도자료를 내고, 세간에 돌고 있는 이재명 후보 관련 음성파일은 일부가 편집돼 왜곡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2012년 당시 날짜별 세부 사건 경과를 제시하며, 형의 친모 폭행 사건 이후 형수와의 욕설다툼이 있었다는 기존 해명을 거듭 밝혔습니다.
  • 남경필 “‘형수 욕설’ 해명, 거짓으로 판단”…이재명 “왜곡 편집된 것”
    • 입력 2018.05.17 (17:46)
    • 수정 2018.05.17 (17:47)
    정치
남경필 “‘형수 욕설’ 해명, 거짓으로 판단”…이재명 “왜곡 편집된 것”
자유한국당 남경필 경기지사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의 '형수 욕설' 논란과 관련해 "이 후보가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거짓 해명을 했다고 판단된다"고 밝혔습니다.

남 후보는 오늘(17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가 '형과 형수에 대한 폭언은 친모에 대한 친형의 폭행과 폭언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욕설은 폭행 사건 이후가 아닌 그 이전에 이뤄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습니다.

남 후보는 그 근거 정황으로 이 후보가 자신의 SNS에 직접 올린 형에 대한 고소장과 조카의 SNS 글 등을 제시하며, "고소장에 따르면 폭행 발생 시점은 2012년 7월이지만 형인 고(故) 이재선 씨의 딸은 자신의 SNS에 폭언 사건이 2012년 6월에 벌어진 일이라고 명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남 후보는 "이 후보는 그간의 해명이 위기를 벗어나기 위한 거짓이었다는 것을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며 이 후보가 "공직 후보자로서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재명 후보 선거 캠프는 보도자료를 내고, 세간에 돌고 있는 이재명 후보 관련 음성파일은 일부가 편집돼 왜곡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2012년 당시 날짜별 세부 사건 경과를 제시하며, 형의 친모 폭행 사건 이후 형수와의 욕설다툼이 있었다는 기존 해명을 거듭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