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산 한화케미칼 염소가스 누출…19명 부상
입력 2018.05.17 (18:11) 수정 2018.05.17 (18:19) KBS 경제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울산 한화케미칼 염소가스 누출…19명 부상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오전 울산 한화케미칼 공장에서 유해 화학물질인 염소가스가 누출됐습니다.

중상자는 없었지만 19명이 호흡곤란 등을 일으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김홍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전 10시쯤 염소가스 누출사고가 난 울산 한화케미칼 2공장입니다.

사고는 탱크로리에 담긴 염소가스를 저장탱크로 옮기던 과정에서 일어났습니다.

회사 측이 밸브를 차단하기까지 염소가스는 45분간 누출됐습니다.

이 사고로 한화케미칼 직원 1명과 주변 업체 직원 등 모두 19명이 호흡곤란과 메스꺼움 증상을 보였습니다.

누출된 염소가스는 바람을 타고 옆으로 퍼져 인근의 다른 공장 근로자들이 가스를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다행히 중상자는 없었지만 근처에 공장이 밀집해 있어 추가 피해 가능성도 있습니다.

[인근 업체 근로자/음성변조 : "냄새가 코끝을 찌르니까 목도 따갑고 눈도 따갑고 진짜 호흡이 곤란할 정도까지 왔었거든요."]

염소가스는 각막과 호흡기관 등에 영향을 미쳐 호흡곤란이나 폐부종 등을 일으키는 유해 화학물질입니다.

소방당국은 염소가스를 이송하는 과정에서 배관에 균열이 생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성달/울산 남부소방서장 : "염소가 공정에 투입되는 과정에서 배관이 파열돼서 누출된 사고입니다."]

경찰은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현장 책임자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한화케미칼은 사고 발생 1시간이나 지나서야 주변 업체들에 처리 결과만 통보해 늑장 대응 논란도 빚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홍희입니다.
  • 울산 한화케미칼 염소가스 누출…19명 부상
    • 입력 2018.05.17 (18:11)
    • 수정 2018.05.17 (18:19)
    KBS 경제타임
울산 한화케미칼 염소가스 누출…19명 부상
[앵커]

오늘 오전 울산 한화케미칼 공장에서 유해 화학물질인 염소가스가 누출됐습니다.

중상자는 없었지만 19명이 호흡곤란 등을 일으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김홍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전 10시쯤 염소가스 누출사고가 난 울산 한화케미칼 2공장입니다.

사고는 탱크로리에 담긴 염소가스를 저장탱크로 옮기던 과정에서 일어났습니다.

회사 측이 밸브를 차단하기까지 염소가스는 45분간 누출됐습니다.

이 사고로 한화케미칼 직원 1명과 주변 업체 직원 등 모두 19명이 호흡곤란과 메스꺼움 증상을 보였습니다.

누출된 염소가스는 바람을 타고 옆으로 퍼져 인근의 다른 공장 근로자들이 가스를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다행히 중상자는 없었지만 근처에 공장이 밀집해 있어 추가 피해 가능성도 있습니다.

[인근 업체 근로자/음성변조 : "냄새가 코끝을 찌르니까 목도 따갑고 눈도 따갑고 진짜 호흡이 곤란할 정도까지 왔었거든요."]

염소가스는 각막과 호흡기관 등에 영향을 미쳐 호흡곤란이나 폐부종 등을 일으키는 유해 화학물질입니다.

소방당국은 염소가스를 이송하는 과정에서 배관에 균열이 생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성달/울산 남부소방서장 : "염소가 공정에 투입되는 과정에서 배관이 파열돼서 누출된 사고입니다."]

경찰은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현장 책임자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한화케미칼은 사고 발생 1시간이나 지나서야 주변 업체들에 처리 결과만 통보해 늑장 대응 논란도 빚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홍희입니다.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