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럽서 성소수자에 최고의 나라는 몰타…아제르바이잔 최하위”
입력 2018.05.17 (19:43) 인터넷 뉴스
“유럽서 성소수자에 최고의 나라는 몰타…아제르바이잔 최하위”
비정부 기구(NGO) '일가유럽(Ilga-Europe)'이 유럽에서 동성애자를 비롯한 성 소수자들(LGBT)에게 가장 우호적인 나라는 '몰타'고, 가장 비우호적인 나라는 '아제르바이잔'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17일 연례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벨기에 뷔르셀에 있는 이 단체는 이날 발간한 '레인보우 유럽 서베이' 연례보고서에서 유럽 49개국의 성 소수자에 대한 법과 정책을 살펴본 조사에서 몰타가 91%로 가장 상위권에 올랐다고 평가했습니다.

특히 몰타는 동성간 결혼을 이성간 결혼과 동등하게 인정하고, 여권(passport)을 성(gender) 중립적으로 만드는 입법안을 통과했다고 이 단체는 밝혔습니다.

몰타에 이어 벨기에(79%), 노르웨이(78%), 핀란드(73%), 프랑스·영국(각 73%) 등도 상위에 올랐습니다.

반면에 아제르바이잔은 5%로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고, 아르메니아(7%), 터키(9%), 러시아(11%) 등 동유럽과 남유럽 국가들이 성 소수자들에 대해 비우호적인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이 단체에 따르면 아제르바이잔 경찰은 수도 바쿠에서 동성연애자 남성들을 체포하고 구타했으며 강제적인 의학검사를 받도록 했습니다.

이 단체는 "포퓰리즘과 민족우선주의와 같은 트렌드가 단순히 정치적 유행어가 아니라 유럽에 있는 성 소수자들의 삶에 지속해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 “유럽서 성소수자에 최고의 나라는 몰타…아제르바이잔 최하위”
    • 입력 2018.05.17 (19:43)
    인터넷 뉴스
“유럽서 성소수자에 최고의 나라는 몰타…아제르바이잔 최하위”
비정부 기구(NGO) '일가유럽(Ilga-Europe)'이 유럽에서 동성애자를 비롯한 성 소수자들(LGBT)에게 가장 우호적인 나라는 '몰타'고, 가장 비우호적인 나라는 '아제르바이잔'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17일 연례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벨기에 뷔르셀에 있는 이 단체는 이날 발간한 '레인보우 유럽 서베이' 연례보고서에서 유럽 49개국의 성 소수자에 대한 법과 정책을 살펴본 조사에서 몰타가 91%로 가장 상위권에 올랐다고 평가했습니다.

특히 몰타는 동성간 결혼을 이성간 결혼과 동등하게 인정하고, 여권(passport)을 성(gender) 중립적으로 만드는 입법안을 통과했다고 이 단체는 밝혔습니다.

몰타에 이어 벨기에(79%), 노르웨이(78%), 핀란드(73%), 프랑스·영국(각 73%) 등도 상위에 올랐습니다.

반면에 아제르바이잔은 5%로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고, 아르메니아(7%), 터키(9%), 러시아(11%) 등 동유럽과 남유럽 국가들이 성 소수자들에 대해 비우호적인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이 단체에 따르면 아제르바이잔 경찰은 수도 바쿠에서 동성연애자 남성들을 체포하고 구타했으며 강제적인 의학검사를 받도록 했습니다.

이 단체는 "포퓰리즘과 민족우선주의와 같은 트렌드가 단순히 정치적 유행어가 아니라 유럽에 있는 성 소수자들의 삶에 지속해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