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경화 “비핵화 방법에 북미 간 이견 있지만, 완전한 핵폐기가 기본적 목적”
입력 2018.05.17 (19:56) 수정 2018.05.17 (19:57) 인터넷 뉴스
강경화 “비핵화 방법에 북미 간 이견 있지만, 완전한 핵폐기가 기본적 목적”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북측이 완전한 비핵화라는 대외적 공약을 했지만, 비핵화를 만들어내는 방법에 있어 북미 간에 의견차가 있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오늘(1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미는 남북이 이뤄낸 비핵화 공약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로 도출해낸다는 공동목표를 갖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최근 폼페이오 미 국부무 장관이 북미정상회담이 핵폐기가 아닌 핵동결로 갈 수도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완전한 핵폐기가 공동의 목적이며, 거기에는 흔들림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말을 믿느냐는 질문에 "이번에는 북한 최고 지도자가 우리 쪽으로 와서 대통령과의 회담을 통해 비핵화 의지를 공표했다"면서 "비핵화는 검증이 필요하고, 우리가 낙관에 빠져 장밋빛 환상을 갖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강 장관은 주한미군 감축 문제에 대해서는 동북아 안보 질서에 과격한 변화가 있지 않는 한 동맹의 핵심 부분인 주한미군의 한반도 주둔 문제는 섣불리 다룰 문제가 아니라면서, 주한미군 문제를 비롯해 동맹의 문제는 동맹에서 논의될 사안으로, 지금 상황에서 주한미군 철수나 감축은 전혀 고려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한미 양국이 협의할 경우 주한미군 철수가 가능하느냐는 질문에는 "평화협정을 만들어나가는 과정에서 논의할 상황은 분명히 아니다"라며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체제가 구축된 뒤에도 동북아의 전반적인 안보 질서도 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강경화 “비핵화 방법에 북미 간 이견 있지만, 완전한 핵폐기가 기본적 목적”
    • 입력 2018.05.17 (19:56)
    • 수정 2018.05.17 (19:57)
    인터넷 뉴스
강경화 “비핵화 방법에 북미 간 이견 있지만, 완전한 핵폐기가 기본적 목적”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북측이 완전한 비핵화라는 대외적 공약을 했지만, 비핵화를 만들어내는 방법에 있어 북미 간에 의견차가 있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오늘(1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미는 남북이 이뤄낸 비핵화 공약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로 도출해낸다는 공동목표를 갖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최근 폼페이오 미 국부무 장관이 북미정상회담이 핵폐기가 아닌 핵동결로 갈 수도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완전한 핵폐기가 공동의 목적이며, 거기에는 흔들림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말을 믿느냐는 질문에 "이번에는 북한 최고 지도자가 우리 쪽으로 와서 대통령과의 회담을 통해 비핵화 의지를 공표했다"면서 "비핵화는 검증이 필요하고, 우리가 낙관에 빠져 장밋빛 환상을 갖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강 장관은 주한미군 감축 문제에 대해서는 동북아 안보 질서에 과격한 변화가 있지 않는 한 동맹의 핵심 부분인 주한미군의 한반도 주둔 문제는 섣불리 다룰 문제가 아니라면서, 주한미군 문제를 비롯해 동맹의 문제는 동맹에서 논의될 사안으로, 지금 상황에서 주한미군 철수나 감축은 전혀 고려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한미 양국이 협의할 경우 주한미군 철수가 가능하느냐는 질문에는 "평화협정을 만들어나가는 과정에서 논의할 상황은 분명히 아니다"라며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체제가 구축된 뒤에도 동북아의 전반적인 안보 질서도 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