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EU, 가자지구 유혈사태 3일 만에 39억 원 인도적 지원 결정
입력 2018.05.17 (22:31) 수정 2018.05.17 (22:37) 인터넷 뉴스
EU, 가자지구 유혈사태 3일 만에 39억 원 인도적 지원 결정
유럽연합(EU)은 가자지구에서 긴급 구호를 필요로 하는 민간인을 돕기 위해 300만 유로(39억 원 상당)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17일 발표했습니다.

EU의 이 같은 조치는 지난 14일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군의 발포로 팔레스타인 시위대 수십 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다치는 유혈충돌이 발생한 지 사흘 만에 이뤄졌습니다.

EU 집행위는 가자지구에 있는 전체 인구 가운데 80%인 120만 명이 인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크리스토스 스틸리아니드 인도적 지원 및 위기관리 담당 집행위원은 "EU의 긴급지원이 지원을 필요로하는 가자지구의 민간인들에게 기본적인 일용품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면서 "인도적인 지원이 원활하고 계속 전달되도록 필요한 물품과 장비들이 제 때에 가자지구로 들어가도록 허용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EU, 가자지구 유혈사태 3일 만에 39억 원 인도적 지원 결정
    • 입력 2018.05.17 (22:31)
    • 수정 2018.05.17 (22:37)
    인터넷 뉴스
EU, 가자지구 유혈사태 3일 만에 39억 원 인도적 지원 결정
유럽연합(EU)은 가자지구에서 긴급 구호를 필요로 하는 민간인을 돕기 위해 300만 유로(39억 원 상당)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17일 발표했습니다.

EU의 이 같은 조치는 지난 14일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군의 발포로 팔레스타인 시위대 수십 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다치는 유혈충돌이 발생한 지 사흘 만에 이뤄졌습니다.

EU 집행위는 가자지구에 있는 전체 인구 가운데 80%인 120만 명이 인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크리스토스 스틸리아니드 인도적 지원 및 위기관리 담당 집행위원은 "EU의 긴급지원이 지원을 필요로하는 가자지구의 민간인들에게 기본적인 일용품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면서 "인도적인 지원이 원활하고 계속 전달되도록 필요한 물품과 장비들이 제 때에 가자지구로 들어가도록 허용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