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미국 통해 제재 풀고, 경제발전은 중국과?
입력 2018.05.17 (23:06) 수정 2018.05.17 (23:12)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北, 미국 통해 제재 풀고, 경제발전은 중국과?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미회담을 앞두고 북한이 미국과 기싸움을 벌이는 가운데, 북한의 친선 참관단이 중국을 방문했는데요.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으로 제재가 완화되면, 중국과 손잡고 본격적으로 경제 발전에 나서겠다는 전략으로 보입니다.

이효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4일부터 중국을 방문하고 있는 북한 노동당 참관단이 시진핑 국가주석과 면담했습니다.

이례적이란 평갑니다.

[조선중앙TV : "그(시진핑 주석)는 쌍방이 당과 국가건설에서의 경험을 교류하고 단결을 강화하여 두 나라 사회주의위업을 공동으로 추동할것을 희망한다고 강조하였다."]

앞서 참관단은 김정은 위원장이 방문했던 중국의 실리콘밸리 중관춘 과학원과 철도 관련 시설 등을 집중 시찰했습니다.

중국 측이 농업과 과학기술 분야 등에서의 협력을 제안했을 가능성도 나오고 있습니다.

[중국 CCTV : "(박태성 단장은) 중국의 경제건설과 개혁개방의 경험을 배워, 북한 노동당이 경제발전에 집중하는 새로운 전략노선에 긍정적 작용을 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미 정상회담을 거쳐 대북 제재가 완화되면 중국과의 경제협력이 본격화될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미국에 경제적 보상을 기대한 적이 없다고 한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 명의 담화와도 맞닿아 있는 부분입니다.

중국도 동북3성의 경제 활성화 문제가 얽혀있어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지는 측면도 큽니다.

[임을출/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 "(중국의 경우) 미국이 제시하고 있는 인권 문제 이런 부분들은 중요한 이슈가 아니기 때문에 경제협력을 재개할 수 있는 유리한 환경에 있다고 볼수가 있는 것이죠."]

이런 가운데 노동신문은 B-52 폭격기 참가 등을 주장하며 한·미 연합 맥스선더 훈련에 대한 비난을 이어갔습니다.

KBS 뉴스 이효용입니다.
  • 北, 미국 통해 제재 풀고, 경제발전은 중국과?
    • 입력 2018.05.17 (23:06)
    • 수정 2018.05.17 (23:12)
    뉴스라인
北, 미국 통해 제재 풀고, 경제발전은 중국과?
[앵커]

북미회담을 앞두고 북한이 미국과 기싸움을 벌이는 가운데, 북한의 친선 참관단이 중국을 방문했는데요.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으로 제재가 완화되면, 중국과 손잡고 본격적으로 경제 발전에 나서겠다는 전략으로 보입니다.

이효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4일부터 중국을 방문하고 있는 북한 노동당 참관단이 시진핑 국가주석과 면담했습니다.

이례적이란 평갑니다.

[조선중앙TV : "그(시진핑 주석)는 쌍방이 당과 국가건설에서의 경험을 교류하고 단결을 강화하여 두 나라 사회주의위업을 공동으로 추동할것을 희망한다고 강조하였다."]

앞서 참관단은 김정은 위원장이 방문했던 중국의 실리콘밸리 중관춘 과학원과 철도 관련 시설 등을 집중 시찰했습니다.

중국 측이 농업과 과학기술 분야 등에서의 협력을 제안했을 가능성도 나오고 있습니다.

[중국 CCTV : "(박태성 단장은) 중국의 경제건설과 개혁개방의 경험을 배워, 북한 노동당이 경제발전에 집중하는 새로운 전략노선에 긍정적 작용을 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미 정상회담을 거쳐 대북 제재가 완화되면 중국과의 경제협력이 본격화될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미국에 경제적 보상을 기대한 적이 없다고 한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 명의 담화와도 맞닿아 있는 부분입니다.

중국도 동북3성의 경제 활성화 문제가 얽혀있어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지는 측면도 큽니다.

[임을출/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 "(중국의 경우) 미국이 제시하고 있는 인권 문제 이런 부분들은 중요한 이슈가 아니기 때문에 경제협력을 재개할 수 있는 유리한 환경에 있다고 볼수가 있는 것이죠."]

이런 가운데 노동신문은 B-52 폭격기 참가 등을 주장하며 한·미 연합 맥스선더 훈련에 대한 비난을 이어갔습니다.

KBS 뉴스 이효용입니다.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