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드루킹 특검’ 처리 시한…규모·기간 놓고 막판까지 진통
입력 2018.05.17 (23:25) 수정 2018.05.17 (23:42)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드루킹 특검’ 처리 시한…규모·기간 놓고 막판까지 진통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야가 합의한 추경안과 '드루킹 특검법' 처리 시한이 내일로 다가왔습니다.

추경안은 심사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데, 여야는 드루킹 특검을 놓고는 규모와 수사 기간에서 여전히 팽팽히 맞서고 있습니다.

최광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드루킹 특검법안을 둘러싼 여야간 최대 쟁점은 수사팀의 규모와 기간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명박 전 대통령 내곡동 사저 의혹 특검에 준해 수사팀을 꾸리자는 입장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규모와 기간 면에서 내곡동 특검의 두 배 수준이었던 최순실 특검을 기준으로 삼고 있습니다.

여야는 일단 오늘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에서 특검보 숫자를 3명으로 하자는 데에는 잠정 합의했습니다.

민주당이 주장한 2명과 한국당 등 야당이 요구한 4명 사이에서 절충점을 찾은 겁니다.

하지만 파견 검사 숫자를 놓고 민주당이 10명을 고수한 반면, 나머지 야당들은 이보다 더 많아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사 기간에 대해서도 민주당과 한국당이 이견을 좁히지 못해 내일 다시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진선미/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 "모든 분들이 바라는 걸 들고 왔어야 하는데 그럴 수가 없고, 그만큼 예민하고 중요한 문제라 생각합니다."]

[윤재옥/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 : "특검과 추경 동시에 처리하기로 한 그 합의는 지키려고 여야가 최선을 다해야 됩니다."]

특검법안이 합의되지 않으면 동시 처리하기로 한 추경안 처리 역시 불투명한 상황.

민주당은 추경안 처리가, 한국당은 특검법안 처리가 각각 급한 만큼, 내일 밤 9시로 잡힌 본회의 개의를 앞두고 양측이 극적 타결을 이룰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 ‘드루킹 특검’ 처리 시한…규모·기간 놓고 막판까지 진통
    • 입력 2018.05.17 (23:25)
    • 수정 2018.05.17 (23:42)
    뉴스라인
‘드루킹 특검’ 처리 시한…규모·기간 놓고 막판까지 진통
[앵커]

여야가 합의한 추경안과 '드루킹 특검법' 처리 시한이 내일로 다가왔습니다.

추경안은 심사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데, 여야는 드루킹 특검을 놓고는 규모와 수사 기간에서 여전히 팽팽히 맞서고 있습니다.

최광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드루킹 특검법안을 둘러싼 여야간 최대 쟁점은 수사팀의 규모와 기간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명박 전 대통령 내곡동 사저 의혹 특검에 준해 수사팀을 꾸리자는 입장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규모와 기간 면에서 내곡동 특검의 두 배 수준이었던 최순실 특검을 기준으로 삼고 있습니다.

여야는 일단 오늘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에서 특검보 숫자를 3명으로 하자는 데에는 잠정 합의했습니다.

민주당이 주장한 2명과 한국당 등 야당이 요구한 4명 사이에서 절충점을 찾은 겁니다.

하지만 파견 검사 숫자를 놓고 민주당이 10명을 고수한 반면, 나머지 야당들은 이보다 더 많아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사 기간에 대해서도 민주당과 한국당이 이견을 좁히지 못해 내일 다시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진선미/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 "모든 분들이 바라는 걸 들고 왔어야 하는데 그럴 수가 없고, 그만큼 예민하고 중요한 문제라 생각합니다."]

[윤재옥/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 : "특검과 추경 동시에 처리하기로 한 그 합의는 지키려고 여야가 최선을 다해야 됩니다."]

특검법안이 합의되지 않으면 동시 처리하기로 한 추경안 처리 역시 불투명한 상황.

민주당은 추경안 처리가, 한국당은 특검법안 처리가 각각 급한 만큼, 내일 밤 9시로 잡힌 본회의 개의를 앞두고 양측이 극적 타결을 이룰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