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월 20일 첫 집단 발포”…38년만의 증언
입력 2018.05.17 (23:27) 수정 2018.05.17 (23:42)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5월 20일 첫 집단 발포”…38년만의 증언
동영상영역 끝
[앵커]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계엄군의 실탄 발사는 자위권 행사 차원이었고 5월 21일 전남도청 앞에서 처음 시작됐다는 게 그동안의 공식 발표였습니다.

그런데 이를 뒤집는 증언이 처음 나왔습니다.

이미 그 하루 전에 자위권 발동과 관계없이 이미 실탄장전 명령이 내려왔다는 것입니다.

김기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980년 5월 20일, 화물차 기사였던 김철수 씨는 3공수여단이 주둔하던 전남대에 끌려가 최세창 여단장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맞닥뜨렸습니다.

[김철수/군 명령 증언자 : "저거 누구야, 이제 (부사관이) 화물차 기사라고 하니까. 죽여버려 그러고 (여단장이) 권총을 끄집어 낸 거라고요."]

그 순간 긴급 무전이 오자 김 씨는 곧바로 달아나 군용차 아래 몸을 숨겼습니다.

김 씨는 당시 출동하던 군인들로부터 '실탄 장전'이란 말을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김철수/군 명령 증언자 : "실탄 장전 명령이 떨어집니다. 그 군용차 안에서, 내가 들리는 소리가...'실탄 장전' 그러면서 전부 탄창 집어넣는 소리가, 타그닥 타그닥 소리가 나면서... 아 이제 발포 명령이 떨어졌구나."]

실제로 이날 밤 광주역 앞에서 3공수여단의 발포로 시민 4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습니다.

그동안 전두환 신군부는 5월 21일 자위권 발동 후 전남도청 앞에서 집단 발포가 시작됐다며 발포의 책임을 시민군에게 떠넘겨왔습니다.

김 씨의 증언이 사실이라면 이미 하루 전 군에 발포 명령이 전달됐고 집단 발포로 이어진 겁니다.

38년 전 계엄군 3공수특전여단의 집단 발포가 있었던 광주역 앞입니다.

공수부대는 '자위권 발동'도 없이 왜 무고한 시민에게 총을 쐈는지, 가려진 진실을 밝혀야 합니다.

KBS 뉴스 김기중입니다.
  • “5월 20일 첫 집단 발포”…38년만의 증언
    • 입력 2018.05.17 (23:27)
    • 수정 2018.05.17 (23:42)
    뉴스라인
“5월 20일 첫 집단 발포”…38년만의 증언
[앵커]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계엄군의 실탄 발사는 자위권 행사 차원이었고 5월 21일 전남도청 앞에서 처음 시작됐다는 게 그동안의 공식 발표였습니다.

그런데 이를 뒤집는 증언이 처음 나왔습니다.

이미 그 하루 전에 자위권 발동과 관계없이 이미 실탄장전 명령이 내려왔다는 것입니다.

김기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980년 5월 20일, 화물차 기사였던 김철수 씨는 3공수여단이 주둔하던 전남대에 끌려가 최세창 여단장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맞닥뜨렸습니다.

[김철수/군 명령 증언자 : "저거 누구야, 이제 (부사관이) 화물차 기사라고 하니까. 죽여버려 그러고 (여단장이) 권총을 끄집어 낸 거라고요."]

그 순간 긴급 무전이 오자 김 씨는 곧바로 달아나 군용차 아래 몸을 숨겼습니다.

김 씨는 당시 출동하던 군인들로부터 '실탄 장전'이란 말을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김철수/군 명령 증언자 : "실탄 장전 명령이 떨어집니다. 그 군용차 안에서, 내가 들리는 소리가...'실탄 장전' 그러면서 전부 탄창 집어넣는 소리가, 타그닥 타그닥 소리가 나면서... 아 이제 발포 명령이 떨어졌구나."]

실제로 이날 밤 광주역 앞에서 3공수여단의 발포로 시민 4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습니다.

그동안 전두환 신군부는 5월 21일 자위권 발동 후 전남도청 앞에서 집단 발포가 시작됐다며 발포의 책임을 시민군에게 떠넘겨왔습니다.

김 씨의 증언이 사실이라면 이미 하루 전 군에 발포 명령이 전달됐고 집단 발포로 이어진 겁니다.

38년 전 계엄군 3공수특전여단의 집단 발포가 있었던 광주역 앞입니다.

공수부대는 '자위권 발동'도 없이 왜 무고한 시민에게 총을 쐈는지, 가려진 진실을 밝혀야 합니다.

KBS 뉴스 김기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