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첫 여성 ‘CIA 수장’ 탄생…해스펠, 의회인준 최종통과
입력 2018.05.18 (05:35) 수정 2018.05.18 (05:43) 국제
첫 여성 ‘CIA 수장’ 탄생…해스펠, 의회인준 최종통과
미국 중앙정보국(CIA) 역사상 첫 여성 수장이 탄생했습니다.

17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미 상원은 이날 지나 해스펠(61)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 내정자에 대한 인준안을 가결했습니다.

AP통신은 이날 인준 투표가 찬성 54표, 반대 45표로 가결됐다고 전했습니다.

국무장관으로 자리를 옮긴 마이크 폼페이오 전임 국장으로부터 바통을 이어받은 해스펠 신임 국장은 인준 과정에서 과거 물고문 전력으로 논란을 빚었습니다.

논란의 핵심은 CIA가 해외비밀공작을 수행하던 2013년 총책임자이던 해스펠이 태국에서 '고양이 눈'이라는 암호명의 비밀감옥을 운영할 당시 물고문 등 가혹한 심문기법을 지휘했느냐는 부분이었습니다.

해스펠은 논란이 일자 상원 정보위 민주당 간사인 마크 워너(버지니아) 의원에게 서한을 보내 9·11 이후의 "가혹한 구금과 심문 프로그램은 시행되지 말았어야 했다"고 '반성문'을 제출해 워너 의원 등의 지지를 끌어냈습니다.

앞서 상원 정보위는 전날 찬성 10, 반대 5로 해스펠 내정자에 대한 인준을 가결했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첫 여성 ‘CIA 수장’ 탄생…해스펠, 의회인준 최종통과
    • 입력 2018.05.18 (05:35)
    • 수정 2018.05.18 (05:43)
    국제
첫 여성 ‘CIA 수장’ 탄생…해스펠, 의회인준 최종통과
미국 중앙정보국(CIA) 역사상 첫 여성 수장이 탄생했습니다.

17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미 상원은 이날 지나 해스펠(61)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 내정자에 대한 인준안을 가결했습니다.

AP통신은 이날 인준 투표가 찬성 54표, 반대 45표로 가결됐다고 전했습니다.

국무장관으로 자리를 옮긴 마이크 폼페이오 전임 국장으로부터 바통을 이어받은 해스펠 신임 국장은 인준 과정에서 과거 물고문 전력으로 논란을 빚었습니다.

논란의 핵심은 CIA가 해외비밀공작을 수행하던 2013년 총책임자이던 해스펠이 태국에서 '고양이 눈'이라는 암호명의 비밀감옥을 운영할 당시 물고문 등 가혹한 심문기법을 지휘했느냐는 부분이었습니다.

해스펠은 논란이 일자 상원 정보위 민주당 간사인 마크 워너(버지니아) 의원에게 서한을 보내 9·11 이후의 "가혹한 구금과 심문 프로그램은 시행되지 말았어야 했다"고 '반성문'을 제출해 워너 의원 등의 지지를 끌어냈습니다.

앞서 상원 정보위는 전날 찬성 10, 반대 5로 해스펠 내정자에 대한 인준을 가결했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