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적극 역할…한미·남북 간 중재 본격화
입력 2018.05.18 (06:04) 수정 2018.05.18 (06:23)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靑 적극 역할…한미·남북 간 중재 본격화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와대는 남북 고위급 회담을 조속히 개최하기 위해 북한과 협의해나가고, 또 한미, 남북 간 입장 조율에도 나서기로 했습니다.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불거진 돌발 변수에, 문재인 대통령이 중재자로서의 역할을 더 적극적으로 하겠다는 의지도 강조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어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에서 두 가지 대응 방향을 정리했습니다.

먼저 위원들은 '판문점 선언'이 차질없이 이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남북고위급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측과 계속 협의해나가기로 했습니다.

또 다음달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이 상호 존중의 정신하에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한미, 남북 간 여러 채널을 통해 긴밀히 입장을 조율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여기에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참관과 6・15 공동행사 준비 등 남북관계 일정들의 차질없는 진행도 다짐했습니다.

이를 위해선 먼저 상대방 입장에 서서 이해하려는 '역지사지'의 태도가 필요하다는 게 청와대 설명입니다.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중재자 역할을 좀 더 적극적으로 하겠다는 정부 의지도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다음 주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우리 정부가 파악하고 있는 북한의 입장을 미국에 전달하는 동시에, 북한에도 미국의 입장을 전달해 양 측의 접점을 넓혀가는 역할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靑 적극 역할…한미·남북 간 중재 본격화
    • 입력 2018.05.18 (06:04)
    • 수정 2018.05.18 (06:23)
    뉴스광장 1부
靑 적극 역할…한미·남북 간 중재 본격화
[앵커]

청와대는 남북 고위급 회담을 조속히 개최하기 위해 북한과 협의해나가고, 또 한미, 남북 간 입장 조율에도 나서기로 했습니다.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불거진 돌발 변수에, 문재인 대통령이 중재자로서의 역할을 더 적극적으로 하겠다는 의지도 강조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어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에서 두 가지 대응 방향을 정리했습니다.

먼저 위원들은 '판문점 선언'이 차질없이 이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남북고위급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측과 계속 협의해나가기로 했습니다.

또 다음달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이 상호 존중의 정신하에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한미, 남북 간 여러 채널을 통해 긴밀히 입장을 조율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여기에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참관과 6・15 공동행사 준비 등 남북관계 일정들의 차질없는 진행도 다짐했습니다.

이를 위해선 먼저 상대방 입장에 서서 이해하려는 '역지사지'의 태도가 필요하다는 게 청와대 설명입니다.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중재자 역할을 좀 더 적극적으로 하겠다는 정부 의지도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다음 주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우리 정부가 파악하고 있는 북한의 입장을 미국에 전달하는 동시에, 북한에도 미국의 입장을 전달해 양 측의 접점을 넓혀가는 역할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