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월 광주, 정의를 세우다’…오늘 38주년 5·18 기념식
입력 2018.05.18 (06:09) 수정 2018.05.18 (07:5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오월 광주, 정의를 세우다’…오늘 38주년 5·18 기념식
동영상영역 끝
[앵커]

38주년 5.18 기념식이 오늘 5.18 민주묘지에서 열립니다.

5.18 집단 발포와 암매장 등 진상규명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은데요.

현장 연결합니다.

곽선정 기자! 이른 시간인데, 현장 분위기가 어떤가요?

[기자]

네, 빗방울이 떨어지고 있지만 차분한 분위기 속에 기념식 준비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아직 이른 시간이지만 추모객들의 모습도 하나둘 보이는데요.

이번 기념식은 '오월 광주, 정의를 세우다'라는 주제로 진행됩니다.

추모공연과 헌화 분향, 기념사 등에 이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것으로 마무리될 예정인데요.

추모공연에는 5.18 당시 시민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가두 방송을 진행했던 전옥주 씨가 참여합니다.

또 행방불명된 8살 난 아들을 38년 동안 찾아다닌 아버지의 사연도 소개됩니다.

기념식이 끝난 뒤에는 5.18 당시 임신 8개월로 남편을 기다리다 계엄군의 총탄에 맞아 숨진 최미애 씨 등 민주화운동희생자 5명의 묘역을 참배하고 넋을 기릴 계획입니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5.18의 참상을 세계에 알렸던 고 위르겐 힌츠페터와 고 헌틀리 목사의 부인 등이 참석해 눈길을 끄는데요,

5.18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 주인공인 고 김사복 씨의 아들과 만남도 예정돼 있습니다.

앞서 어제 광주 금남로 옛 전남도청 일대에서 5.18 전야 행사가 열렸습니다.

5.18 유족과 광주시민들이 함께 '민주평화대행진'을 진행했습니다.

또 최근 계엄군의 고문 사실을 폭로한 차명숙 씨가 진상 규명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5.18 민주묘지에서 KBS 뉴스 곽선정입니다.
  • ‘오월 광주, 정의를 세우다’…오늘 38주년 5·18 기념식
    • 입력 2018.05.18 (06:09)
    • 수정 2018.05.18 (07:56)
    뉴스광장 1부
‘오월 광주, 정의를 세우다’…오늘 38주년 5·18 기념식
[앵커]

38주년 5.18 기념식이 오늘 5.18 민주묘지에서 열립니다.

5.18 집단 발포와 암매장 등 진상규명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은데요.

현장 연결합니다.

곽선정 기자! 이른 시간인데, 현장 분위기가 어떤가요?

[기자]

네, 빗방울이 떨어지고 있지만 차분한 분위기 속에 기념식 준비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아직 이른 시간이지만 추모객들의 모습도 하나둘 보이는데요.

이번 기념식은 '오월 광주, 정의를 세우다'라는 주제로 진행됩니다.

추모공연과 헌화 분향, 기념사 등에 이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것으로 마무리될 예정인데요.

추모공연에는 5.18 당시 시민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가두 방송을 진행했던 전옥주 씨가 참여합니다.

또 행방불명된 8살 난 아들을 38년 동안 찾아다닌 아버지의 사연도 소개됩니다.

기념식이 끝난 뒤에는 5.18 당시 임신 8개월로 남편을 기다리다 계엄군의 총탄에 맞아 숨진 최미애 씨 등 민주화운동희생자 5명의 묘역을 참배하고 넋을 기릴 계획입니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5.18의 참상을 세계에 알렸던 고 위르겐 힌츠페터와 고 헌틀리 목사의 부인 등이 참석해 눈길을 끄는데요,

5.18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 주인공인 고 김사복 씨의 아들과 만남도 예정돼 있습니다.

앞서 어제 광주 금남로 옛 전남도청 일대에서 5.18 전야 행사가 열렸습니다.

5.18 유족과 광주시민들이 함께 '민주평화대행진'을 진행했습니다.

또 최근 계엄군의 고문 사실을 폭로한 차명숙 씨가 진상 규명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5.18 민주묘지에서 KBS 뉴스 곽선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