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계엄군 자위권 발동 전 집단 발포”…38년 만의 증언
입력 2018.05.18 (06:35) 수정 2018.05.18 (06:52)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계엄군 자위권 발동 전 집단 발포”…38년 만의 증언
동영상영역 끝
[앵커]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시민들을 향한 계엄군의 집단 발포는 5월 21일 전남도청 앞에서 시작됐다고 알려져 있는데요.

이보다 하루 전 군의 실탄 장전 명령을 들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자위권 차원에서 집단 발포를 했다는 신군부의 주장을 뒤집는 내용입니다.

김기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980년 5월 20일, 화물차 기사였던 김철수 씨는 3공수여단이 주둔하던 전남대에 끌려가 최세창 여단장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맞닥뜨렸습니다.

[김철수/군 명령 증언자 : "저거 누구야, 이제 (부사관이) 화물차 기사라고 하니까. 죽여버려 그러고 (여단장이) 권총을 끄집어 낸 거라고요."]

그 순간 긴급 무전이 오자 김 씨는 곧바로 달아나 군용차 아래 몸을 숨겼습니다.

김 씨는 당시 출동하던 군인들로부터 '실탄 장전'이란 말을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김철수/군 명령 증언자 : "실탄 장전 명령이 떨어집니다. 그 군용차 안에서, 내가 들리는 소리가...'실탄 장전' 그러면서 전부 탄창 집어넣는 소리가, 타그닥 타그닥 소리가 나면서... 아 이제 발포 명령이 떨어졌구나."]

실제로 이날 밤 광주역 앞에서 3공수여단의 발포로 시민 4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습니다.

그동안 전두환 신군부는 5월 21일 자위권 발동 후 전남도청 앞에서 집단 발포가 시작됐다며 발포의 책임을 시민군에게 떠넘겨왔습니다.

김 씨의 증언이 사실이라면 이미 하루 전 군에 발포 명령이 전달됐고 집단 발포로 이어진 겁니다.

38년 전 계엄군 3공수특전여단의 집단 발포가 있었던 광주역 앞입니다.

공수부대는 '자위권 발동'도 없이 왜 무고한 시민에게 총을 쐈는지, 가려진 진실을 밝혀야 합니다.

KBS 뉴스 김기중입니다.
  • “계엄군 자위권 발동 전 집단 발포”…38년 만의 증언
    • 입력 2018.05.18 (06:35)
    • 수정 2018.05.18 (06:52)
    뉴스광장 1부
“계엄군 자위권 발동 전 집단 발포”…38년 만의 증언
[앵커]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시민들을 향한 계엄군의 집단 발포는 5월 21일 전남도청 앞에서 시작됐다고 알려져 있는데요.

이보다 하루 전 군의 실탄 장전 명령을 들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자위권 차원에서 집단 발포를 했다는 신군부의 주장을 뒤집는 내용입니다.

김기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980년 5월 20일, 화물차 기사였던 김철수 씨는 3공수여단이 주둔하던 전남대에 끌려가 최세창 여단장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맞닥뜨렸습니다.

[김철수/군 명령 증언자 : "저거 누구야, 이제 (부사관이) 화물차 기사라고 하니까. 죽여버려 그러고 (여단장이) 권총을 끄집어 낸 거라고요."]

그 순간 긴급 무전이 오자 김 씨는 곧바로 달아나 군용차 아래 몸을 숨겼습니다.

김 씨는 당시 출동하던 군인들로부터 '실탄 장전'이란 말을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김철수/군 명령 증언자 : "실탄 장전 명령이 떨어집니다. 그 군용차 안에서, 내가 들리는 소리가...'실탄 장전' 그러면서 전부 탄창 집어넣는 소리가, 타그닥 타그닥 소리가 나면서... 아 이제 발포 명령이 떨어졌구나."]

실제로 이날 밤 광주역 앞에서 3공수여단의 발포로 시민 4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습니다.

그동안 전두환 신군부는 5월 21일 자위권 발동 후 전남도청 앞에서 집단 발포가 시작됐다며 발포의 책임을 시민군에게 떠넘겨왔습니다.

김 씨의 증언이 사실이라면 이미 하루 전 군에 발포 명령이 전달됐고 집단 발포로 이어진 겁니다.

38년 전 계엄군 3공수특전여단의 집단 발포가 있었던 광주역 앞입니다.

공수부대는 '자위권 발동'도 없이 왜 무고한 시민에게 총을 쐈는지, 가려진 진실을 밝혀야 합니다.

KBS 뉴스 김기중입니다.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