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촬영 중 성추행·사진 유포”…경찰 수사
입력 2018.05.18 (07:15) 수정 2018.05.18 (07:50)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촬영 중 성추행·사진 유포”…경찰 수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유튜브에서 활동하는 한 여성이 3년 전 스튜디오에서 촬영을 하면서 성추행을 당하고,

신체가 노출된 사진이 유포됐다며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습니다.

최은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명 유튜버 양 모 씨는 자신의 SNS에 성범죄 피해를 호소하는 영상을 올렸습니다.

3년 전 한 스튜디오에서 피팅모델 촬영을 하며, 강압적으로 노출이 심한 의상을 입어야했다는겁니다.

[양○○/음성변조 : "저는 성범죄 피해자 입니다."]

현장에서 촬영을 진행하던 스무 명 가까이 되는 남성들이 포즈를 잡아준다는 핑계로 자신을 추행했고,

신체가 노출된 사진이 온라인 상에 유포되는 피해를 입었다고 폭로했습니다.

[양○○/음성변조 : "난 이런 거 싫다고 안 할거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스튜디오) 실장님은 제게 협박을 했습니다."]

양 씨는 이 같은 피해 사실을 담은 고소장을 자신과 비슷한 피해를 호소하는 동료 이 모 씨와 함께 서울 마포경찰서에 접수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촬영을 진행했던 스튜디오 관계자는 사전에 노출수위가 합의됐고, 촬영을 하며 추행도 없었다고 반박했습니다.

노출사진이 유포된 경위도 스튜디오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입니다.

[스튜디오 관계자/음성변조 : "강압적인 분위기 없었고, 강압적 분위기였으면 다음에 촬영 안 하겠죠. 유출범 때문에, 저도 이렇게 된 건데. 그리고 협박한 적도 없고."]

전담수사팀을 꾸린 경찰은 오늘 고소인 2명을 조사한 뒤, 스튜디오 실장 등을 불러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 조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 “촬영 중 성추행·사진 유포”…경찰 수사
    • 입력 2018.05.18 (07:15)
    • 수정 2018.05.18 (07:50)
    뉴스광장
“촬영 중 성추행·사진 유포”…경찰 수사
[앵커]

유튜브에서 활동하는 한 여성이 3년 전 스튜디오에서 촬영을 하면서 성추행을 당하고,

신체가 노출된 사진이 유포됐다며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습니다.

최은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명 유튜버 양 모 씨는 자신의 SNS에 성범죄 피해를 호소하는 영상을 올렸습니다.

3년 전 한 스튜디오에서 피팅모델 촬영을 하며, 강압적으로 노출이 심한 의상을 입어야했다는겁니다.

[양○○/음성변조 : "저는 성범죄 피해자 입니다."]

현장에서 촬영을 진행하던 스무 명 가까이 되는 남성들이 포즈를 잡아준다는 핑계로 자신을 추행했고,

신체가 노출된 사진이 온라인 상에 유포되는 피해를 입었다고 폭로했습니다.

[양○○/음성변조 : "난 이런 거 싫다고 안 할거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스튜디오) 실장님은 제게 협박을 했습니다."]

양 씨는 이 같은 피해 사실을 담은 고소장을 자신과 비슷한 피해를 호소하는 동료 이 모 씨와 함께 서울 마포경찰서에 접수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촬영을 진행했던 스튜디오 관계자는 사전에 노출수위가 합의됐고, 촬영을 하며 추행도 없었다고 반박했습니다.

노출사진이 유포된 경위도 스튜디오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입니다.

[스튜디오 관계자/음성변조 : "강압적인 분위기 없었고, 강압적 분위기였으면 다음에 촬영 안 하겠죠. 유출범 때문에, 저도 이렇게 된 건데. 그리고 협박한 적도 없고."]

전담수사팀을 꾸린 경찰은 오늘 고소인 2명을 조사한 뒤, 스튜디오 실장 등을 불러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 조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