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촬영 중 성추행·사진 유포”…경찰 수사
입력 2018.05.18 (07:15) 수정 2018.05.18 (07:50)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촬영 중 성추행·사진 유포”…경찰 수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유튜브에서 활동하는 한 여성이 3년 전 스튜디오에서 촬영을 하면서 성추행을 당하고,

신체가 노출된 사진이 유포됐다며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습니다.

최은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명 유튜버 양 모 씨는 자신의 SNS에 성범죄 피해를 호소하는 영상을 올렸습니다.

3년 전 한 스튜디오에서 피팅모델 촬영을 하며, 강압적으로 노출이 심한 의상을 입어야했다는겁니다.

[양○○/음성변조 : "저는 성범죄 피해자 입니다."]

현장에서 촬영을 진행하던 스무 명 가까이 되는 남성들이 포즈를 잡아준다는 핑계로 자신을 추행했고,

신체가 노출된 사진이 온라인 상에 유포되는 피해를 입었다고 폭로했습니다.

[양○○/음성변조 : "난 이런 거 싫다고 안 할거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스튜디오) 실장님은 제게 협박을 했습니다."]

양 씨는 이 같은 피해 사실을 담은 고소장을 자신과 비슷한 피해를 호소하는 동료 이 모 씨와 함께 서울 마포경찰서에 접수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촬영을 진행했던 스튜디오 관계자는 사전에 노출수위가 합의됐고, 촬영을 하며 추행도 없었다고 반박했습니다.

노출사진이 유포된 경위도 스튜디오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입니다.

[스튜디오 관계자/음성변조 : "강압적인 분위기 없었고, 강압적 분위기였으면 다음에 촬영 안 하겠죠. 유출범 때문에, 저도 이렇게 된 건데. 그리고 협박한 적도 없고."]

전담수사팀을 꾸린 경찰은 오늘 고소인 2명을 조사한 뒤, 스튜디오 실장 등을 불러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 조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 “촬영 중 성추행·사진 유포”…경찰 수사
    • 입력 2018.05.18 (07:15)
    • 수정 2018.05.18 (07:50)
    뉴스광장
“촬영 중 성추행·사진 유포”…경찰 수사
[앵커]

유튜브에서 활동하는 한 여성이 3년 전 스튜디오에서 촬영을 하면서 성추행을 당하고,

신체가 노출된 사진이 유포됐다며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습니다.

최은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유명 유튜버 양 모 씨는 자신의 SNS에 성범죄 피해를 호소하는 영상을 올렸습니다.

3년 전 한 스튜디오에서 피팅모델 촬영을 하며, 강압적으로 노출이 심한 의상을 입어야했다는겁니다.

[양○○/음성변조 : "저는 성범죄 피해자 입니다."]

현장에서 촬영을 진행하던 스무 명 가까이 되는 남성들이 포즈를 잡아준다는 핑계로 자신을 추행했고,

신체가 노출된 사진이 온라인 상에 유포되는 피해를 입었다고 폭로했습니다.

[양○○/음성변조 : "난 이런 거 싫다고 안 할거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스튜디오) 실장님은 제게 협박을 했습니다."]

양 씨는 이 같은 피해 사실을 담은 고소장을 자신과 비슷한 피해를 호소하는 동료 이 모 씨와 함께 서울 마포경찰서에 접수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촬영을 진행했던 스튜디오 관계자는 사전에 노출수위가 합의됐고, 촬영을 하며 추행도 없었다고 반박했습니다.

노출사진이 유포된 경위도 스튜디오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입니다.

[스튜디오 관계자/음성변조 : "강압적인 분위기 없었고, 강압적 분위기였으면 다음에 촬영 안 하겠죠. 유출범 때문에, 저도 이렇게 된 건데. 그리고 협박한 적도 없고."]

전담수사팀을 꾸린 경찰은 오늘 고소인 2명을 조사한 뒤, 스튜디오 실장 등을 불러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 조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