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해설] 철저한 진상 규명이 필요한 이유
입력 2018.05.18 (07:42) 수정 2018.05.18 (07:50)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뉴스해설] 철저한 진상 규명이 필요한 이유
동영상영역 끝
[김용석 해설위원]

38주년을 맞은 5·18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은폐된 진실이 많은 데다 5·18을 왜곡하려는 시도도 있기 때문입니다. 최근 법원이 전두환 전 대통령이 다시 출간한 회고록에 대해서 여전히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다며 출판·배포를 금지한 것도 진상 규명의 필요성을 일깨워줍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지난해 출간한 회고록에서 5·18을 ‘북한군이 개입한 반란이자 폭동이다’, ‘헬기 사격이 없었다’, ‘광주시민에게 총을 겨누지 않았다’는 등 33가지 허위주장을 했다가 법원으로부터 이를 삭제하지 않고는 회고록을 출판·배포할 수 없다는 결정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다시 출간된 회고록에도 36곳에 허위사실이 기록돼 또다시 출판·배포 금지 결정이 내려진 것입니다. 암매장을 부인하고 광주교도소 사건을 왜곡·과장하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불법적인 민중혁명을 기도했다고 주장하는 등 사실이 아닌 내용을 기록한 것입니다. 5·18광주민주화운동은 1980년 5월 18일 신군부의 정권찬탈 기도에 맞서 평화적으로 시위하는 학생들에게 계엄군으로 파견된 공수부대 장병들이 무자비한 진압작전을 벌임으로써 이에 격분한 시민들이 열흘 동안 벌인 총체적 저항운동을 말합니다. 독재정권의 종식을 가져온 6월항쟁의 원동력으로 작용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닙니다. 6·25전쟁 이후 최대의 희생자를 낸 비극적인 사건이기도 합니다. 5·18 당시 확인된 사망자가 165명이었고, 당국이 인정한 행방불명자 76명, 행방불명자로 인정받지 못한 실종자도 242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5·18이 38주년을 맞았지만, 시민들을 향해 집단 발포를 하도록 계엄군에 명령한 사람이 누군지, 행방불명자가 정확히 몇 명인지, 어디에 묻혀있는지 등 5·18의 진실과 참상은 아직도 다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고통을 드러내지 못하는 피해자도 여전히 많습니다. 지난 2월 국회에서 통과된 5·18 진상규명특별법에 따라 오는 9월 구성될 국가 차원의 진상조사위원회에 기대를 거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뉴스해설이었습니
  • [뉴스해설] 철저한 진상 규명이 필요한 이유
    • 입력 2018.05.18 (07:42)
    • 수정 2018.05.18 (07:50)
    뉴스광장
[뉴스해설] 철저한 진상 규명이 필요한 이유
[김용석 해설위원]

38주년을 맞은 5·18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은폐된 진실이 많은 데다 5·18을 왜곡하려는 시도도 있기 때문입니다. 최근 법원이 전두환 전 대통령이 다시 출간한 회고록에 대해서 여전히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다며 출판·배포를 금지한 것도 진상 규명의 필요성을 일깨워줍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지난해 출간한 회고록에서 5·18을 ‘북한군이 개입한 반란이자 폭동이다’, ‘헬기 사격이 없었다’, ‘광주시민에게 총을 겨누지 않았다’는 등 33가지 허위주장을 했다가 법원으로부터 이를 삭제하지 않고는 회고록을 출판·배포할 수 없다는 결정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다시 출간된 회고록에도 36곳에 허위사실이 기록돼 또다시 출판·배포 금지 결정이 내려진 것입니다. 암매장을 부인하고 광주교도소 사건을 왜곡·과장하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불법적인 민중혁명을 기도했다고 주장하는 등 사실이 아닌 내용을 기록한 것입니다. 5·18광주민주화운동은 1980년 5월 18일 신군부의 정권찬탈 기도에 맞서 평화적으로 시위하는 학생들에게 계엄군으로 파견된 공수부대 장병들이 무자비한 진압작전을 벌임으로써 이에 격분한 시민들이 열흘 동안 벌인 총체적 저항운동을 말합니다. 독재정권의 종식을 가져온 6월항쟁의 원동력으로 작용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닙니다. 6·25전쟁 이후 최대의 희생자를 낸 비극적인 사건이기도 합니다. 5·18 당시 확인된 사망자가 165명이었고, 당국이 인정한 행방불명자 76명, 행방불명자로 인정받지 못한 실종자도 242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5·18이 38주년을 맞았지만, 시민들을 향해 집단 발포를 하도록 계엄군에 명령한 사람이 누군지, 행방불명자가 정확히 몇 명인지, 어디에 묻혀있는지 등 5·18의 진실과 참상은 아직도 다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고통을 드러내지 못하는 피해자도 여전히 많습니다. 지난 2월 국회에서 통과된 5·18 진상규명특별법에 따라 오는 9월 구성될 국가 차원의 진상조사위원회에 기대를 거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뉴스해설이었습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