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드루킹, 검찰에 거래시도…“수사중단하면 김경수 말하겠다”
입력 2018.05.18 (08:08) 수정 2018.05.18 (09:02)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드루킹, 검찰에 거래시도…“수사중단하면 김경수 말하겠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드루킹 김 모 씨가 검찰에 적극적으로 거래를 시도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수사 축소와 자신의 빠른 석방을 조건으로 김경수 전 의원이 댓글 조작에 관여한 내용들을 털어놓겠다고 했다는 겁니다.

강병수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드루킹 김 씨는 2차 공판을 이틀 앞둔 14일 변호인을 통해 자신의 사건을 지휘하고 있는 A검사와 면담을 요청했습니다.

그날 오후 2시 시작된 면담에서 김 씨는 일종의 '거래'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댓글 조작에 김경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깊숙히 관련돼 있다는 걸 모두 진술하겠다고 했다는 겁니다.

자신과 경공모 회원들에 대한 경찰 수사를 여기서 끝내달라, 그리고 자신에 대한 수사를 김 전 의원에 대한 수사로 전환해달라는 겁니다.

그러면서 16일 열릴 재판에서 추가기소도 하지 말고 자신을 빨리 석방할 수 있게 해달라는 요구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드루킹 김 씨는 검찰이 이 조건을 들어주지 않으면 경찰에서 김 전 의원 건을 진술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A검사는 김 씨를 돌려보내고 즉시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면담 내용을 통보했습니다.

이틀 뒤 이번 사건 2차 공판에서 드루킹 측 변호인은 모든 범죄 사실을 인정한다며 다음 공판에서 선고를 내려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추가기소를 할 예정이고, 김 씨를 풀어주면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계속 재판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씨는 재판 직후인 어제 경찰 수사팀에 소환돼 김경수 전 의원 관련 내용을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김 씨는 2차 공판이 끝난뒤 자신의 변호인을 통해 김경수 전 의원의 허락을 받고 댓글 조작을 했다는 내용의 편지를 조선일보에 전달했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 드루킹, 검찰에 거래시도…“수사중단하면 김경수 말하겠다”
    • 입력 2018.05.18 (08:08)
    • 수정 2018.05.18 (09:02)
    아침뉴스타임
드루킹, 검찰에 거래시도…“수사중단하면 김경수 말하겠다”
[앵커]

드루킹 김 모 씨가 검찰에 적극적으로 거래를 시도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수사 축소와 자신의 빠른 석방을 조건으로 김경수 전 의원이 댓글 조작에 관여한 내용들을 털어놓겠다고 했다는 겁니다.

강병수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드루킹 김 씨는 2차 공판을 이틀 앞둔 14일 변호인을 통해 자신의 사건을 지휘하고 있는 A검사와 면담을 요청했습니다.

그날 오후 2시 시작된 면담에서 김 씨는 일종의 '거래'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댓글 조작에 김경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깊숙히 관련돼 있다는 걸 모두 진술하겠다고 했다는 겁니다.

자신과 경공모 회원들에 대한 경찰 수사를 여기서 끝내달라, 그리고 자신에 대한 수사를 김 전 의원에 대한 수사로 전환해달라는 겁니다.

그러면서 16일 열릴 재판에서 추가기소도 하지 말고 자신을 빨리 석방할 수 있게 해달라는 요구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드루킹 김 씨는 검찰이 이 조건을 들어주지 않으면 경찰에서 김 전 의원 건을 진술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A검사는 김 씨를 돌려보내고 즉시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면담 내용을 통보했습니다.

이틀 뒤 이번 사건 2차 공판에서 드루킹 측 변호인은 모든 범죄 사실을 인정한다며 다음 공판에서 선고를 내려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추가기소를 할 예정이고, 김 씨를 풀어주면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계속 재판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씨는 재판 직후인 어제 경찰 수사팀에 소환돼 김경수 전 의원 관련 내용을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김 씨는 2차 공판이 끝난뒤 자신의 변호인을 통해 김경수 전 의원의 허락을 받고 댓글 조작을 했다는 내용의 편지를 조선일보에 전달했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