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18 38주년 기념식…‘오월광주, 정의를 세우다’
입력 2018.05.18 (10:02) 수정 2018.05.18 (10:36) 사회
5·18 38주년 기념식…‘오월광주, 정의를 세우다’
5·18민주화운동 38주년 기념식이 오늘(18일) 오전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기념식이 거행됐습니다.

기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각 정당 대표, 5·18 유공자와 유족, 시민, 학생 등 5천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기념식은 추모공연과 헌화·분향,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국민의례, 기념사, 기념공연,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의 순서로 50분간 진행됐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기념사에서 "5.18 특별법에 따라 진상규명위원회가 9월부터 가동하면 숨겨졌던 진실을 밝혀지고 책임도 가려질 것"이라며 "사실 왜곡과 광주의 명예를 훼손한 일은 진실의 심판을 피하지 못할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추모공연에는 5·18 당시 시민참여 독려를 위해 가두방송을 진행했던 전옥주(본명 전춘심)씨가 출연해 당시 상황을 재현했습니다.

영화 택시운전사를 통해 알려진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씨, 5·18 진실을 국외에 알리고자 노력한 찰스 베츠 헌틀리 목사의 부인 마사 헌틀리 씨, 아놀드 피터슨 목사의 부인 바바라 피터슨 씨, '2018광주인권상' 수상자인 난다나 마나퉁가 신부 등이 자리를 함께했습니다.

행사는 참석자들이 '님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며 마무리됐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5·18 38주년 기념식…‘오월광주, 정의를 세우다’
    • 입력 2018.05.18 (10:02)
    • 수정 2018.05.18 (10:36)
    사회
5·18 38주년 기념식…‘오월광주, 정의를 세우다’
5·18민주화운동 38주년 기념식이 오늘(18일) 오전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기념식이 거행됐습니다.

기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각 정당 대표, 5·18 유공자와 유족, 시민, 학생 등 5천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기념식은 추모공연과 헌화·분향,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국민의례, 기념사, 기념공연,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의 순서로 50분간 진행됐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기념사에서 "5.18 특별법에 따라 진상규명위원회가 9월부터 가동하면 숨겨졌던 진실을 밝혀지고 책임도 가려질 것"이라며 "사실 왜곡과 광주의 명예를 훼손한 일은 진실의 심판을 피하지 못할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추모공연에는 5·18 당시 시민참여 독려를 위해 가두방송을 진행했던 전옥주(본명 전춘심)씨가 출연해 당시 상황을 재현했습니다.

영화 택시운전사를 통해 알려진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씨, 5·18 진실을 국외에 알리고자 노력한 찰스 베츠 헌틀리 목사의 부인 마사 헌틀리 씨, 아놀드 피터슨 목사의 부인 바바라 피터슨 씨, '2018광주인권상' 수상자인 난다나 마나퉁가 신부 등이 자리를 함께했습니다.

행사는 참석자들이 '님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며 마무리됐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