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372 상담센터’, 빅데이터로 소비자 피해 선제 대응
입력 2018.05.18 (10:40) 수정 2018.05.18 (10:42) 인터넷 뉴스
‘1372 상담센터’, 빅데이터로 소비자 피해 선제 대응
정부가 소비자상담 조직인 '1372상담센터'에 쌓인 640만 건이 넘는 피해 상담 빅데이터를 분석해 신고가 많이 된 기업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는 등 소비자정책에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공정위는 오늘(18일) 이러한 내용이 담긴 '1372 소비자 상담정보 활용 강화방안'을 내놨습니다. 공정위가 2010년부터 운영하는 1372상담센터는 한국소비자원, 소비자단체, 지방자치단체 등이 참여해 전화 등으로 피해 사례를 상담하고 구제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상담센터를 통해 연간 80만 건에 달하는 소비자상담·불만 정보가 축적되고 있고, 작년 말 기준으로 643만 건이 쌓였습니다. 공정위는 이 정보로 빅데이터 분석을 해 소비자정책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소비자불만이 증가하거나 소비자 피해·위해 우려가 큰 동향을 신속하게 탐지해 기관 간 정보공유를 강화하고, 피해가 많이 발생해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는 품목은 소비자피해주의보 발령 등을 내려 선제 대응할 방침입니다.

공정위는 또 빅데이터 정보를 소비자 문제 중점감시 대상 선정에도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표시광고법·약관법·전자상거래법 등 소비자관련법 위반 행위에 대한 직권조사 계획 때 이 정보를 반영할 계획입니다.

또 각종 법령·제도 등의 소비자 권익 제한 요소를 발굴하는 소비자 지향성 평가사업에도 빅데이터 정보를 반영하기로 했습니다.

공정위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외부에 적극적으로 공개하기로 하고, 작년 4분기부터 시범으로 시행된 '소비자목소리 기업전달 서비스'를 확대합니다.

기업 관심 품목의 상담 동향과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관련 사업자에 제공하는 이 서비스를 연간 5개 부문 이상으로 확대하고, 중소기업에 우선으로 제공할 계획입니다.

공정위는 앞으로 소비자상담 정보를 전면 개방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1372 상담센터’, 빅데이터로 소비자 피해 선제 대응
    • 입력 2018.05.18 (10:40)
    • 수정 2018.05.18 (10:42)
    인터넷 뉴스
‘1372 상담센터’, 빅데이터로 소비자 피해 선제 대응
정부가 소비자상담 조직인 '1372상담센터'에 쌓인 640만 건이 넘는 피해 상담 빅데이터를 분석해 신고가 많이 된 기업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는 등 소비자정책에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공정위는 오늘(18일) 이러한 내용이 담긴 '1372 소비자 상담정보 활용 강화방안'을 내놨습니다. 공정위가 2010년부터 운영하는 1372상담센터는 한국소비자원, 소비자단체, 지방자치단체 등이 참여해 전화 등으로 피해 사례를 상담하고 구제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상담센터를 통해 연간 80만 건에 달하는 소비자상담·불만 정보가 축적되고 있고, 작년 말 기준으로 643만 건이 쌓였습니다. 공정위는 이 정보로 빅데이터 분석을 해 소비자정책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소비자불만이 증가하거나 소비자 피해·위해 우려가 큰 동향을 신속하게 탐지해 기관 간 정보공유를 강화하고, 피해가 많이 발생해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는 품목은 소비자피해주의보 발령 등을 내려 선제 대응할 방침입니다.

공정위는 또 빅데이터 정보를 소비자 문제 중점감시 대상 선정에도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표시광고법·약관법·전자상거래법 등 소비자관련법 위반 행위에 대한 직권조사 계획 때 이 정보를 반영할 계획입니다.

또 각종 법령·제도 등의 소비자 권익 제한 요소를 발굴하는 소비자 지향성 평가사업에도 빅데이터 정보를 반영하기로 했습니다.

공정위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외부에 적극적으로 공개하기로 하고, 작년 4분기부터 시범으로 시행된 '소비자목소리 기업전달 서비스'를 확대합니다.

기업 관심 품목의 상담 동향과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관련 사업자에 제공하는 이 서비스를 연간 5개 부문 이상으로 확대하고, 중소기업에 우선으로 제공할 계획입니다.

공정위는 앞으로 소비자상담 정보를 전면 개방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