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회 입법조사처 “아동학대, 양육 미숙에서 초래”
입력 2018.05.18 (11:12) 수정 2018.05.18 (11:16) 인터넷 뉴스
국회 입법조사처 “아동학대, 양육 미숙에서 초래”
아동학대를 저지른 사람들의 가장 두드러진 특성은 '양육 태도와 방법 부족'으로 나타났다고 국회 입법조사처가 밝혔습니다.

입법조사처는 최근 발표한 '아동학대예방사업의 과제와 개선방향' 보고서에서 2012년부터 5년 간 아동학대 행위자들에 대한 응답조사를 토대로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양육태도와 방법 부족'이 평균 33.1%로 가장 높았고, '사회경제적 스트레스와 고립'이 20.6%, '부부·가족 갈등' 탓이 10.2% 등이었습니다.

최근 5년 간 아동학대 판단 사례 중 친부모가 저지른 경우는 평균 76.9%로 계부모 4%, 양부모 0.4% 등보다 압도적으로 높았습니다.

피해아동 최종 조치의 경우, 아동이 가해 양육자에 의해 계속해서 보호를 받도록 가정으로 돌려보내지는 이른바 '원가정보호'가 79.8%에 달했습니다.

입법조사처는 아동학대 예방 대책으로 ▲ 교과과정에 아동학대예방과 양육,가족관계 등의 내용을 포함하는 교육 프로그램을 필수 이수과목으로 편성하고 ▲ 아동학대 신고 의무를 모든 국민으로 확대하는 한편 ▲ 아동학대 사례 보도에서 '계부모'·'양부모'의 표현을 지양하는 등의 변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국회 입법조사처 “아동학대, 양육 미숙에서 초래”
    • 입력 2018.05.18 (11:12)
    • 수정 2018.05.18 (11:16)
    인터넷 뉴스
국회 입법조사처 “아동학대, 양육 미숙에서 초래”
아동학대를 저지른 사람들의 가장 두드러진 특성은 '양육 태도와 방법 부족'으로 나타났다고 국회 입법조사처가 밝혔습니다.

입법조사처는 최근 발표한 '아동학대예방사업의 과제와 개선방향' 보고서에서 2012년부터 5년 간 아동학대 행위자들에 대한 응답조사를 토대로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양육태도와 방법 부족'이 평균 33.1%로 가장 높았고, '사회경제적 스트레스와 고립'이 20.6%, '부부·가족 갈등' 탓이 10.2% 등이었습니다.

최근 5년 간 아동학대 판단 사례 중 친부모가 저지른 경우는 평균 76.9%로 계부모 4%, 양부모 0.4% 등보다 압도적으로 높았습니다.

피해아동 최종 조치의 경우, 아동이 가해 양육자에 의해 계속해서 보호를 받도록 가정으로 돌려보내지는 이른바 '원가정보호'가 79.8%에 달했습니다.

입법조사처는 아동학대 예방 대책으로 ▲ 교과과정에 아동학대예방과 양육,가족관계 등의 내용을 포함하는 교육 프로그램을 필수 이수과목으로 편성하고 ▲ 아동학대 신고 의무를 모든 국민으로 확대하는 한편 ▲ 아동학대 사례 보도에서 '계부모'·'양부모'의 표현을 지양하는 등의 변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