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방위비협상서 “주한미군 규모 변경 계획없다” 확인
입력 2018.05.18 (11:15) 수정 2018.05.18 (11:22) 인터넷 뉴스
美 방위비협상서 “주한미군 규모 변경 계획없다” 확인
미국이 제10차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회의에서 주한미군 규모를 변경할 계획이 없음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18일) 기자 간담회에서 지난 14∼15일 워싱턴DC에서 진행된 SMA 3차 회의 결과를 설명하며 "미측은 한반도 지역에 대한 굳건한 안보 공약을 재확인하면서 주한미군의 규모와 성격을 변경할 계획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제1차 회의는 지난 3월 7~9일 미국 호놀룰루, 제2차 회의는 지난달 11~12일 제주에서 열렸습니다. 첫 회의에서 액수와 제도 개선 방향에 대한 기본 입장을 교환하고, 2차 회의에서 본격적인 절충을 시작한 한미 양국은 이번 회의에서는 사안별 입장 차이를 좁혀나가는 데 주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방위비 분담금은 주한미군 주둔 비용 중 한국이 분담하는 몫을 말하는 것으로, 주한미군에서 근무하는 한국인 근로자 인건비, 각종 미군기지 내 건설 비용, 군수 지원비 등의 명목으로 쓰입니다.

양국은 1991년 제1차 협정을 시작으로 총 9차례 특별협정을 맺었으며, 2014년 타결된 제9차 협정은 오는 12월 31일 마감되기 때문에 2019년 이후분에 대해 올해 안에 타결을 봐야 합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美 방위비협상서 “주한미군 규모 변경 계획없다” 확인
    • 입력 2018.05.18 (11:15)
    • 수정 2018.05.18 (11:22)
    인터넷 뉴스
美 방위비협상서 “주한미군 규모 변경 계획없다” 확인
미국이 제10차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회의에서 주한미군 규모를 변경할 계획이 없음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18일) 기자 간담회에서 지난 14∼15일 워싱턴DC에서 진행된 SMA 3차 회의 결과를 설명하며 "미측은 한반도 지역에 대한 굳건한 안보 공약을 재확인하면서 주한미군의 규모와 성격을 변경할 계획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제1차 회의는 지난 3월 7~9일 미국 호놀룰루, 제2차 회의는 지난달 11~12일 제주에서 열렸습니다. 첫 회의에서 액수와 제도 개선 방향에 대한 기본 입장을 교환하고, 2차 회의에서 본격적인 절충을 시작한 한미 양국은 이번 회의에서는 사안별 입장 차이를 좁혀나가는 데 주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방위비 분담금은 주한미군 주둔 비용 중 한국이 분담하는 몫을 말하는 것으로, 주한미군에서 근무하는 한국인 근로자 인건비, 각종 미군기지 내 건설 비용, 군수 지원비 등의 명목으로 쓰입니다.

양국은 1991년 제1차 협정을 시작으로 총 9차례 특별협정을 맺었으며, 2014년 타결된 제9차 협정은 오는 12월 31일 마감되기 때문에 2019년 이후분에 대해 올해 안에 타결을 봐야 합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