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드루킹 “김경수 댓글 조작 처음부터 관여” 주장
입력 2018.05.18 (12:07) 수정 2018.05.18 (13:02)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드루킹 “김경수 댓글 조작 처음부터 관여” 주장
동영상영역 끝
[앵커]

드루킹 김모 씨가 조선일보에 편지를 보내 김경수 전 의원이 처음부터 댓글 조작에 관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김 씨는 편지에서 김 전 의원이 인사 문제와 관련해 자신을 속였다고도 했습니다.

고은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드루킹 김 씨는 김경수 전 의원이 댓글 조작 처음부터 관여했다고 조선일보에 보낸 편지에서 밝혔습니다.

김 전 의원이 2016년 10월 파주의 사무실로 찾아왔고, 댓글 조작 프로그램을 직접 봤다는 겁니다.

김 씨는 김 전 의원에게 댓글 작업을 허락해달라고 하자 김 전 의원은 고개를 끄덕여 허락의 표현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댓글 조작 작업을 매일 김 전 의원에게 텔레그램 비밀방을 통해 보고했고, 김 전 의원도 이를 매일 확인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자신과 김 전 의원의 사이가 틀어진 이유는 인사 문제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대선 경선 당시 선대위에 자신의 추천 인사 중 탈락한 1명을 일본 대사로 추천했다는 겁니다.

김 전 의원이 이를 거절하자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했고, 김 전 의원이 센다이 총영사를 제안하자 농락당했다는 기분이 들었다고 편지에서 밝혔습니다.

김 씨는 사건의 사실상 주범은 김 전 의원이라며, 경찰과 검찰은 자신에게 모든 죄를 뒤집어 씌우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사건의 책임자인 김 전 의원이 자신과 함께 법정에 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 드루킹 “김경수 댓글 조작 처음부터 관여” 주장
    • 입력 2018.05.18 (12:07)
    • 수정 2018.05.18 (13:02)
    뉴스 12
드루킹 “김경수 댓글 조작 처음부터 관여” 주장
[앵커]

드루킹 김모 씨가 조선일보에 편지를 보내 김경수 전 의원이 처음부터 댓글 조작에 관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김 씨는 편지에서 김 전 의원이 인사 문제와 관련해 자신을 속였다고도 했습니다.

고은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드루킹 김 씨는 김경수 전 의원이 댓글 조작 처음부터 관여했다고 조선일보에 보낸 편지에서 밝혔습니다.

김 전 의원이 2016년 10월 파주의 사무실로 찾아왔고, 댓글 조작 프로그램을 직접 봤다는 겁니다.

김 씨는 김 전 의원에게 댓글 작업을 허락해달라고 하자 김 전 의원은 고개를 끄덕여 허락의 표현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댓글 조작 작업을 매일 김 전 의원에게 텔레그램 비밀방을 통해 보고했고, 김 전 의원도 이를 매일 확인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자신과 김 전 의원의 사이가 틀어진 이유는 인사 문제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대선 경선 당시 선대위에 자신의 추천 인사 중 탈락한 1명을 일본 대사로 추천했다는 겁니다.

김 전 의원이 이를 거절하자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했고, 김 전 의원이 센다이 총영사를 제안하자 농락당했다는 기분이 들었다고 편지에서 밝혔습니다.

김 씨는 사건의 사실상 주범은 김 전 의원이라며, 경찰과 검찰은 자신에게 모든 죄를 뒤집어 씌우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사건의 책임자인 김 전 의원이 자신과 함께 법정에 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