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드루킹 편지에 김경수 “황당 소설” 반박…野 “특검 뿐”
입력 2018.05.18 (12:09) 수정 2018.05.18 (19:51)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드루킹 편지에 김경수 “황당 소설” 반박…野 “특검 뿐”
동영상영역 끝
[앵커]

드루킹 김 모 씨의 편지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는 사실 무근으로 황당한 소설같은 이야기라고 반박했습니다.

반면 야당은 진실을 밝히는 길은 특검뿐이라며 민주당이 특검을 회피할 명분이 없어졌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연관기사][뉴스광장] 드루킹 “김경수, 댓글 조작 처음부터 관여” 주장

[리포트]

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가 댓글조작에 처음부터 관여했다는 드루킹 김 모 씨의 주장에 대해 김경수 후보는 "어처구니 없는 소설 같은 이야기"라고 밝혔습니다.

김 후보는 오늘 부산 민주공원 참배 일정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자신이 거리낄 게 있다면 경찰과 특검 조사를 먼저 받겠다고 했겠냐며 이것으로 선거판을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건 잘못 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후보는 또 "소설 같은 얘기를 바로 기사화해도 되느냐"면서 "의도가 뻔한 얘기를 기사화한 조선일보는 '드루킹'과 한 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동안 검, 경이 합작해 이 사건을 은폐해왔다는 명백한 증거"라며 "민주당이 특검을 회피할 명분이 있냐"고 말했습니다.

한국당은 또 공식 논평을 통해서는 "댓글 공작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방법은 성역없는 특검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바른미래당도 논평을 내고 성역 없는 특검을 통해 "김경수 또한 현 여론 조작 정권의 꼬리에 불과함을 밝혀내겠다"고 말했습니다.

여야는 오늘 밤 본회의를 열어 추경과 드루킹 특검을 동시 처리할 예정으로, 오후에는 특검 규모와 기간 합의를 위한 여야간 막판 협상이 이뤄질 방침입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 드루킹 편지에 김경수 “황당 소설” 반박…野 “특검 뿐”
    • 입력 2018.05.18 (12:09)
    • 수정 2018.05.18 (19:51)
    뉴스 12
드루킹 편지에 김경수 “황당 소설” 반박…野 “특검 뿐”
[앵커]

드루킹 김 모 씨의 편지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는 사실 무근으로 황당한 소설같은 이야기라고 반박했습니다.

반면 야당은 진실을 밝히는 길은 특검뿐이라며 민주당이 특검을 회피할 명분이 없어졌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연관기사][뉴스광장] 드루킹 “김경수, 댓글 조작 처음부터 관여” 주장

[리포트]

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가 댓글조작에 처음부터 관여했다는 드루킹 김 모 씨의 주장에 대해 김경수 후보는 "어처구니 없는 소설 같은 이야기"라고 밝혔습니다.

김 후보는 오늘 부산 민주공원 참배 일정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자신이 거리낄 게 있다면 경찰과 특검 조사를 먼저 받겠다고 했겠냐며 이것으로 선거판을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건 잘못 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후보는 또 "소설 같은 얘기를 바로 기사화해도 되느냐"면서 "의도가 뻔한 얘기를 기사화한 조선일보는 '드루킹'과 한 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동안 검, 경이 합작해 이 사건을 은폐해왔다는 명백한 증거"라며 "민주당이 특검을 회피할 명분이 있냐"고 말했습니다.

한국당은 또 공식 논평을 통해서는 "댓글 공작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방법은 성역없는 특검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바른미래당도 논평을 내고 성역 없는 특검을 통해 "김경수 또한 현 여론 조작 정권의 꼬리에 불과함을 밝혀내겠다"고 말했습니다.

여야는 오늘 밤 본회의를 열어 추경과 드루킹 특검을 동시 처리할 예정으로, 오후에는 특검 규모와 기간 합의를 위한 여야간 막판 협상이 이뤄질 방침입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