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갑작스런 증언 포기?…“배후는 삼성”
입력 2018.05.18 (12:21) 수정 2018.05.18 (12:33)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갑작스런 증언 포기?…“배후는 삼성”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반도체 기술을 빼돌린 혐의로 구속됐던 초일류 기업 임원이 올해 초 법원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그런데 이 임원에게 유리한 증언을 해 줄 증인들을 회사 측이 재판에 나가지 말도록 회유한 정황이 취재결과 드러났습니다.

이 초 일류기업, 삼성전자입니다.

김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16년 10월 20일/KBS 뉴스광장: "삼성전자 전무가 주력 반도체 핵심 기술을 빼돌려 이직을 시도하다 적발됐습니다."]

하루아침에 삼성 임원에서 산업 스파이로 전락한 이 모 씨, 1년 7개월 법정공방 끝에 기밀 유출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 받았습니다.

부정한 목적으로 자료를 반출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겁니다.

평소 임원들은 규정엔 어긋나지만 신고 없이 자료를 가지고 나가는 경우가 많았다고 합니다.

이 씨는 이를 증언해 줄 전직 동료 임원 두 명을 증인으로 신청했습니다.

삼성 눈치볼 것 없다며 증언을 약속한 이들은 재판 나흘 전 갑자기 출석을 포기했습니다.

[이OO/당시 삼성전자 전무/음성변조 : "그 때의 심정이라고는 정말 이루 말할 수가 없습니다. 실어증이 올 정도로 충격을 받았고..."]

둘 중 한명인 A 씨는 당시 삼성 지원으로 산학 교수을 하고 있었는데,

삼성 인사팀 임원이 전화를 걸어와, 진행 중인 과제를 거론했다고 털어놨습니다.

[A 씨 :“최종 판단은 내가 하는 게 맞다.”하지만은 산학과제하고 있고 하니까, 그런 얘기를 자꾸 하시더라고요. 아직도 월급이 삼성에서 나오잖아요?"]

그러면서 출석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고 말합니다.

[ "(결국은 본인의 선택인데, 안 나왔으면 좋겠다." 이런다고요, 회사에서는?) 그렇죠. 그거는 늘 또 마지막에 또 그 얘기를 하셨어요. 그런 뉘앙스로 자꾸 이야기를 하는 거 같아요."]

몇 시간 뒤엔 B 씨도 갑자기 출장이 잡혀 못 나가겠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그리곤 삼성의 협력사에 들어가기로 돼 있어 도울 수 없다고 실토했습니다.

두 사람에게 갑자기 증언을 포기한 이유를 직접 물어봤습니다.

[A 씨/음성변조 : "그런 일 없었어. 내가 결정 내리는 거지 삼성하고 상관이 없어요."]

[B 씨/음성변조 : "전화를 어디서 받았다고 하는 거 같은데 나는 그런 건 없어요."]

삼성은 재판이 진행중이라 답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증인에게 위력을 행사하면 협박죄에 해당하고, 정도가 심하면 가중 처벌을 받게 됩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갑작스런 증언 포기?…“배후는 삼성”
    • 입력 2018.05.18 (12:21)
    • 수정 2018.05.18 (12:33)
    뉴스 12
갑작스런 증언 포기?…“배후는 삼성”
[앵커]

반도체 기술을 빼돌린 혐의로 구속됐던 초일류 기업 임원이 올해 초 법원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그런데 이 임원에게 유리한 증언을 해 줄 증인들을 회사 측이 재판에 나가지 말도록 회유한 정황이 취재결과 드러났습니다.

이 초 일류기업, 삼성전자입니다.

김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16년 10월 20일/KBS 뉴스광장: "삼성전자 전무가 주력 반도체 핵심 기술을 빼돌려 이직을 시도하다 적발됐습니다."]

하루아침에 삼성 임원에서 산업 스파이로 전락한 이 모 씨, 1년 7개월 법정공방 끝에 기밀 유출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 받았습니다.

부정한 목적으로 자료를 반출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겁니다.

평소 임원들은 규정엔 어긋나지만 신고 없이 자료를 가지고 나가는 경우가 많았다고 합니다.

이 씨는 이를 증언해 줄 전직 동료 임원 두 명을 증인으로 신청했습니다.

삼성 눈치볼 것 없다며 증언을 약속한 이들은 재판 나흘 전 갑자기 출석을 포기했습니다.

[이OO/당시 삼성전자 전무/음성변조 : "그 때의 심정이라고는 정말 이루 말할 수가 없습니다. 실어증이 올 정도로 충격을 받았고..."]

둘 중 한명인 A 씨는 당시 삼성 지원으로 산학 교수을 하고 있었는데,

삼성 인사팀 임원이 전화를 걸어와, 진행 중인 과제를 거론했다고 털어놨습니다.

[A 씨 :“최종 판단은 내가 하는 게 맞다.”하지만은 산학과제하고 있고 하니까, 그런 얘기를 자꾸 하시더라고요. 아직도 월급이 삼성에서 나오잖아요?"]

그러면서 출석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고 말합니다.

[ "(결국은 본인의 선택인데, 안 나왔으면 좋겠다." 이런다고요, 회사에서는?) 그렇죠. 그거는 늘 또 마지막에 또 그 얘기를 하셨어요. 그런 뉘앙스로 자꾸 이야기를 하는 거 같아요."]

몇 시간 뒤엔 B 씨도 갑자기 출장이 잡혀 못 나가겠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그리곤 삼성의 협력사에 들어가기로 돼 있어 도울 수 없다고 실토했습니다.

두 사람에게 갑자기 증언을 포기한 이유를 직접 물어봤습니다.

[A 씨/음성변조 : "그런 일 없었어. 내가 결정 내리는 거지 삼성하고 상관이 없어요."]

[B 씨/음성변조 : "전화를 어디서 받았다고 하는 거 같은데 나는 그런 건 없어요."]

삼성은 재판이 진행중이라 답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증인에게 위력을 행사하면 협박죄에 해당하고, 정도가 심하면 가중 처벌을 받게 됩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