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라돈 침대’ 사태, 제2의 가습기 살균제 사건되지 말아야
입력 2018.05.18 (12:30) 수정 2018.05.18 (13:02)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라돈 침대’ 사태, 제2의 가습기 살균제 사건되지 말아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불거진 '라돈 침대' 사태를 놓고 정부가 안일하게 대처했다는 비판이 많은데요.

관련 부처들의 대책을 듣겠다며 마련한 자리에서도 소비자들의 불안감은 여전했고, 불만도 쏟아져 나왔습니다.

보도에 김범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쓰던 침대를 비닐로 꽁꽁 싸매 놓을 만큼 '라돈 침대'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신이 커진 상황.

이를 조금이나마 줄여보겠다며 사회적 참사 특별 조사위원회가 마련한 자리에서도 이용자들의 불안감은 여전했습니다.

[대진 침대 이용자/음성 변조 : "모나자이트라는 게 언제부터 쓰였는지 전부 좀 조사 좀 해주시고. 와서 방사능 수치 좀 검사해주시고 빨리 수거 좀 해주세요."]

특히 부처 간 책임 떠 넘기 기식 대응에 분노하는 목소리가 컸습니다.

[배 모 씨/대진 침대 이용자/음성 변조 : "환경부에 전화하니까 환경부에서는 라돈이니까 라돈은 원안위에 전화하라고 이야기하시고 도대체 저희는 어디다가 전화를 해야하는지..."]

이런 점을 고려해 라돈 검출 침대 사용자에 대한 선제 보상과 장기추적 조사가 필요하다는 전문가 의견도 제시됐습니다.

[조승연/연세대학교 교수 : "가습기 살균제나 석면피해자같이 구체적 진단이 어려운 상태예요. 분명히 사고라는 것을 인지하고, 정부에서 이분들을 최소한의 (선제적인) 통계적 보상은 가능해야 하지 않은가..."]

이번 라돈 침대 사태에 대한 대책 마련이 지연된다면,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같은 사회적 참사로 재연될 수 있다는 특조위의 지적도 나왔습니다.

사태 파악은 물론 초기 대응에도 실패했다는 게 이윱니다.

특조위는 또 정부가 사태 수습 절차를 기업에만 맡겨놓은 것 같다며, 피해 접수와 제품 수거에 관련 부처들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 ‘라돈 침대’ 사태, 제2의 가습기 살균제 사건되지 말아야
    • 입력 2018.05.18 (12:30)
    • 수정 2018.05.18 (13:02)
    뉴스 12
‘라돈 침대’ 사태, 제2의 가습기 살균제 사건되지 말아야
[앵커]

최근 불거진 '라돈 침대' 사태를 놓고 정부가 안일하게 대처했다는 비판이 많은데요.

관련 부처들의 대책을 듣겠다며 마련한 자리에서도 소비자들의 불안감은 여전했고, 불만도 쏟아져 나왔습니다.

보도에 김범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쓰던 침대를 비닐로 꽁꽁 싸매 놓을 만큼 '라돈 침대'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신이 커진 상황.

이를 조금이나마 줄여보겠다며 사회적 참사 특별 조사위원회가 마련한 자리에서도 이용자들의 불안감은 여전했습니다.

[대진 침대 이용자/음성 변조 : "모나자이트라는 게 언제부터 쓰였는지 전부 좀 조사 좀 해주시고. 와서 방사능 수치 좀 검사해주시고 빨리 수거 좀 해주세요."]

특히 부처 간 책임 떠 넘기 기식 대응에 분노하는 목소리가 컸습니다.

[배 모 씨/대진 침대 이용자/음성 변조 : "환경부에 전화하니까 환경부에서는 라돈이니까 라돈은 원안위에 전화하라고 이야기하시고 도대체 저희는 어디다가 전화를 해야하는지..."]

이런 점을 고려해 라돈 검출 침대 사용자에 대한 선제 보상과 장기추적 조사가 필요하다는 전문가 의견도 제시됐습니다.

[조승연/연세대학교 교수 : "가습기 살균제나 석면피해자같이 구체적 진단이 어려운 상태예요. 분명히 사고라는 것을 인지하고, 정부에서 이분들을 최소한의 (선제적인) 통계적 보상은 가능해야 하지 않은가..."]

이번 라돈 침대 사태에 대한 대책 마련이 지연된다면,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같은 사회적 참사로 재연될 수 있다는 특조위의 지적도 나왔습니다.

사태 파악은 물론 초기 대응에도 실패했다는 게 이윱니다.

특조위는 또 정부가 사태 수습 절차를 기업에만 맡겨놓은 것 같다며, 피해 접수와 제품 수거에 관련 부처들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