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구 투여’로 생리대 독성 판단?…“피부가 더 취약”
입력 2018.05.18 (12:32) 수정 2018.05.18 (13:02)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경구 투여’로 생리대 독성 판단?…“피부가 더 취약”
동영상영역 끝
[앵커]

식약처의 생리대 유해성 조사 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어제 보도해 드렸는데요.

여기에 더해 독성을 평가하는 기준 역시 상식적이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생리대가 방출하는 유해물질의 독성을 평가할 때 피부가 아니라 입으로 먹는 방식이 기준이 됐기 때문입니다.

신방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피부에 직접 접촉해 쓰는 생리대, 하지만 식약처의 휘발성 유기화합물에 대한 독성 평가 대상은 피부가 아니었습니다.

유해물질이 간 등에 미치는 영향, 즉 입으로 먹었을 때인 '경구 투여'가 기준이 됐습니다.

생리대 독성이 피부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기준이 없고, 입으로 흡수됐을 때와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는 설명이었습니다.

[홍진태/지난해 9월/식품의약품안전처 생리대 안전검증위원 : "예민한 부분의 피부잖아요, 그곳이. 그렇기 때문에 흡수가 굉장히 높을 거라고 생각되는데 실제로 피부는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학계에서 돼 있습니다."]

그러나 KBS 취재 결과는 달랐습니다.

생리대가 직접 닿는 여성 외음부는 독성 물질이 입으로 유입됐을 경우보다 취약하다는 것이 의학계의 통념이라는 겁니다.

입으로 들어온 독성은 간을 거치며 30에서 최대 85%까지 해독됩니다.

그러나 여성 생식기의 경우 점막으로 이루어져 일반 피부보다도 혈류량이 많아 독성이 거의 100% 흡수됩니다.

[조현희/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교수 : "화학물질은 외음부 주변의 임파선과 정맥으로 흡수가 되는데요. 정맥으로 흡수된 물질은 바로 자궁 동맥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자궁 내막까지 들어갈 수 있습니다."]

또한, 생리대는 30~40년간 장기 사용합니다.

미량의 독성 물질이라도 오랜 시간 독성이 누적돼 부작용이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이 때문에 관련 전문가들도 생리대 사용이 인체에 해로운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식약처 발표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최경호/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 "노출 경로가 피부인데도 불구하고 먹는 경구 투여를 가정해서 노출량을 산정하거나 독성 평가를 했을 때 오류가 있을 수 있게 되는 것이고..."]

이에 대해 식약처는 실험 당시 독성 반응을 유발하는 가장 낮은 용량을 설정했고 평생 노출되는 것을 가정해 평가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 ‘경구 투여’로 생리대 독성 판단?…“피부가 더 취약”
    • 입력 2018.05.18 (12:32)
    • 수정 2018.05.18 (13:02)
    뉴스 12
‘경구 투여’로 생리대 독성 판단?…“피부가 더 취약”
[앵커]

식약처의 생리대 유해성 조사 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어제 보도해 드렸는데요.

여기에 더해 독성을 평가하는 기준 역시 상식적이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생리대가 방출하는 유해물질의 독성을 평가할 때 피부가 아니라 입으로 먹는 방식이 기준이 됐기 때문입니다.

신방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피부에 직접 접촉해 쓰는 생리대, 하지만 식약처의 휘발성 유기화합물에 대한 독성 평가 대상은 피부가 아니었습니다.

유해물질이 간 등에 미치는 영향, 즉 입으로 먹었을 때인 '경구 투여'가 기준이 됐습니다.

생리대 독성이 피부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기준이 없고, 입으로 흡수됐을 때와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는 설명이었습니다.

[홍진태/지난해 9월/식품의약품안전처 생리대 안전검증위원 : "예민한 부분의 피부잖아요, 그곳이. 그렇기 때문에 흡수가 굉장히 높을 거라고 생각되는데 실제로 피부는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학계에서 돼 있습니다."]

그러나 KBS 취재 결과는 달랐습니다.

생리대가 직접 닿는 여성 외음부는 독성 물질이 입으로 유입됐을 경우보다 취약하다는 것이 의학계의 통념이라는 겁니다.

입으로 들어온 독성은 간을 거치며 30에서 최대 85%까지 해독됩니다.

그러나 여성 생식기의 경우 점막으로 이루어져 일반 피부보다도 혈류량이 많아 독성이 거의 100% 흡수됩니다.

[조현희/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교수 : "화학물질은 외음부 주변의 임파선과 정맥으로 흡수가 되는데요. 정맥으로 흡수된 물질은 바로 자궁 동맥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자궁 내막까지 들어갈 수 있습니다."]

또한, 생리대는 30~40년간 장기 사용합니다.

미량의 독성 물질이라도 오랜 시간 독성이 누적돼 부작용이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이 때문에 관련 전문가들도 생리대 사용이 인체에 해로운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식약처 발표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최경호/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 "노출 경로가 피부인데도 불구하고 먹는 경구 투여를 가정해서 노출량을 산정하거나 독성 평가를 했을 때 오류가 있을 수 있게 되는 것이고..."]

이에 대해 식약처는 실험 당시 독성 반응을 유발하는 가장 낮은 용량을 설정했고 평생 노출되는 것을 가정해 평가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