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고속도로에서 이불 펴 놓고 낮잠
입력 2018.05.18 (12:51) 수정 2018.05.18 (12:59)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中, 고속도로에서 이불 펴 놓고 낮잠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속도로에 차를 세우고 이불까지 깔고 낮잠을 청하던 운전자가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리포트]

후난성 청더 고속도로.

순찰 중이던 교통경찰이 고속도로 비상도로에 정차 중인 트럭 한 대를 발견합니다.

운전자는 온데간데 없고 트럭은 아무런 안전 표시도 없이 정차했는데요.

경찰이 천천히 살펴보니 운전자는 도로 바닥에 이불을 펴고 스마트폰 삼매경에 빠져 있었습니다.

[리젠/후난성 교통경찰 : "운전자가 아픈 줄 알고 응급구조를 하려 했는데, 다리를 꼬고 스마트폰을 보고 있었죠."]

이 운전자는 산둥 성에서 후난 성까지 장시간 운전으로 피곤해, 고속도로가 마치 자기 집 안방인 양 이불까지 펴고 낮잠을 자려 했습니다.

결국, 경찰의 훈방과 함께 한화 3만 원의 벌금을 냈는데요.

중국 고속도로에서는 차를 세워놓고 밥을 한다든가 하는 황당한 일이 자주 일어나 벌금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 中, 고속도로에서 이불 펴 놓고 낮잠
    • 입력 2018.05.18 (12:51)
    • 수정 2018.05.18 (12:59)
    뉴스 12
中, 고속도로에서 이불 펴 놓고 낮잠
[앵커]

고속도로에 차를 세우고 이불까지 깔고 낮잠을 청하던 운전자가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리포트]

후난성 청더 고속도로.

순찰 중이던 교통경찰이 고속도로 비상도로에 정차 중인 트럭 한 대를 발견합니다.

운전자는 온데간데 없고 트럭은 아무런 안전 표시도 없이 정차했는데요.

경찰이 천천히 살펴보니 운전자는 도로 바닥에 이불을 펴고 스마트폰 삼매경에 빠져 있었습니다.

[리젠/후난성 교통경찰 : "운전자가 아픈 줄 알고 응급구조를 하려 했는데, 다리를 꼬고 스마트폰을 보고 있었죠."]

이 운전자는 산둥 성에서 후난 성까지 장시간 운전으로 피곤해, 고속도로가 마치 자기 집 안방인 양 이불까지 펴고 낮잠을 자려 했습니다.

결국, 경찰의 훈방과 함께 한화 3만 원의 벌금을 냈는데요.

중국 고속도로에서는 차를 세워놓고 밥을 한다든가 하는 황당한 일이 자주 일어나 벌금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