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석헌 “삼성바이오 금감원에서도 충분히 검토…잘 대처할 것”
입력 2018.05.18 (13:48) 수정 2018.05.18 (13:52) 인터넷 뉴스
윤석헌 “삼성바이오 금감원에서도 충분히 검토…잘 대처할 것”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와 관련해 금감원의 결정적 근거가 부족하다는 삼성바이오 측의 주장에 대해서 "감독원에서도 충분히 문제를 검토했고, 그 결과로 여기까지 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오늘(18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원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자회사 지분을 함께 가진 미국의 바이오젠이 주식매수청구권인 콜옵션을 다음 달까지 행사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선 "감리위원회에서 보고 있기 때문에 말씀드리긴 적절하지 않은 부분이 있다"며, "감리와 평가, 분석 등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삼성바이오 측이 행정 소송까지 언급하며, 금감원에 책임을 묻겠다고 나선 것에 대해선 "그건 삼성바이오 쪽의 생각일 뿐, 나름대로 잘 대처해 나가겠다"고 답했습니다.

삼성물산 감리 착수가 전방위적 압박 수단이냐는 질문엔 "현재로선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직접적 연관이 있다고 보긴 어렵다"고 밝혔고, 상장 당시 금감원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 적정성 부분을 제대로 살피지 못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한국공인회계사회에서 추진했던 일이지만, 과거에 어떤 부분이 잘못됐다고 판단하면 그런 부분은 고쳐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금융위와의 관계에 대해서도 "금감원이 금융위를 도와드리는 것이 주어진 역할"이라며, 최근 엇박자를 내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선을 그었습니다.

윤 원장은 "언론에서 금융위와 금감원이 (갈등) 그런 것이 있지 않으냐고 하는데 법과 체계 하에서 금감원이 할 수 있는 일이 많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관점에서 금감원이 금융위를 도와드리는 것이 주어진 역할"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삼성바이오로직스에 조치사전통지서를 금융위와 협의 없이 보냈다는 논란에 대해선 "내부적으로 충분히 검토했고 금융위하고의 교감도 시도했던 것으로 보고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신한금융 채용 비리에 금감원 직원이 연루됐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과 관련해선 "누구든 엄정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문제가 계속 이어지는 것에 대해선 개인적으로 불만"이라며, "빨리 이슈를 정리하고 금감원 본연의 임무로 돌아가는 것이 주어진 역할"이라고 답했습니다.

초대형 IB 육성을 부정적으로 보는 것 아니냐는 시장의 시선에 대해선 "절대로 IB 육성을 반대한다고 얘기한 적은 없다"면서도, "구체적으로 집행하는 방법에서 지금은 다소 간접금융방식으로 경도돼 있기 때문에 되도록 더 직접금융방식으로 활성화 시키는 방식으로 가는 것이 옳지 않으냐고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만약 IB가 계속 간접금융에 관심을 둔다면 "건전성 규제나 소비자 보호 규제 등을 당연히 요구해야 한다는 생각엔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윤석헌 “삼성바이오 금감원에서도 충분히 검토…잘 대처할 것”
    • 입력 2018.05.18 (13:48)
    • 수정 2018.05.18 (13:52)
    인터넷 뉴스
윤석헌 “삼성바이오 금감원에서도 충분히 검토…잘 대처할 것”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와 관련해 금감원의 결정적 근거가 부족하다는 삼성바이오 측의 주장에 대해서 "감독원에서도 충분히 문제를 검토했고, 그 결과로 여기까지 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오늘(18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원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자회사 지분을 함께 가진 미국의 바이오젠이 주식매수청구권인 콜옵션을 다음 달까지 행사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선 "감리위원회에서 보고 있기 때문에 말씀드리긴 적절하지 않은 부분이 있다"며, "감리와 평가, 분석 등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삼성바이오 측이 행정 소송까지 언급하며, 금감원에 책임을 묻겠다고 나선 것에 대해선 "그건 삼성바이오 쪽의 생각일 뿐, 나름대로 잘 대처해 나가겠다"고 답했습니다.

삼성물산 감리 착수가 전방위적 압박 수단이냐는 질문엔 "현재로선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직접적 연관이 있다고 보긴 어렵다"고 밝혔고, 상장 당시 금감원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 적정성 부분을 제대로 살피지 못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한국공인회계사회에서 추진했던 일이지만, 과거에 어떤 부분이 잘못됐다고 판단하면 그런 부분은 고쳐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금융위와의 관계에 대해서도 "금감원이 금융위를 도와드리는 것이 주어진 역할"이라며, 최근 엇박자를 내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선을 그었습니다.

윤 원장은 "언론에서 금융위와 금감원이 (갈등) 그런 것이 있지 않으냐고 하는데 법과 체계 하에서 금감원이 할 수 있는 일이 많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관점에서 금감원이 금융위를 도와드리는 것이 주어진 역할"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삼성바이오로직스에 조치사전통지서를 금융위와 협의 없이 보냈다는 논란에 대해선 "내부적으로 충분히 검토했고 금융위하고의 교감도 시도했던 것으로 보고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신한금융 채용 비리에 금감원 직원이 연루됐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과 관련해선 "누구든 엄정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문제가 계속 이어지는 것에 대해선 개인적으로 불만"이라며, "빨리 이슈를 정리하고 금감원 본연의 임무로 돌아가는 것이 주어진 역할"이라고 답했습니다.

초대형 IB 육성을 부정적으로 보는 것 아니냐는 시장의 시선에 대해선 "절대로 IB 육성을 반대한다고 얘기한 적은 없다"면서도, "구체적으로 집행하는 방법에서 지금은 다소 간접금융방식으로 경도돼 있기 때문에 되도록 더 직접금융방식으로 활성화 시키는 방식으로 가는 것이 옳지 않으냐고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만약 IB가 계속 간접금융에 관심을 둔다면 "건전성 규제나 소비자 보호 규제 등을 당연히 요구해야 한다는 생각엔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