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축구대표팀 코치진, 20일 서울-전북전에 ‘총출동’
입력 2018.05.18 (14:37) 수정 2018.05.18 (14:42) 연합뉴스
축구대표팀 코치진, 20일 서울-전북전에 ‘총출동’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준비하는 신태용호 코칭스태프 전원이 대표팀 소집일(21일)을 하루 앞두고 국내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FC서울-전북 현대 간 맞대결이 펼쳐지는 경기장을 찾는다.

신태용 감독을 비롯한 축구대표팀 코치진은 20일 오후 4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서울-전북전을 관전할 예정이다.

토니 그란데 수석코치와 전경준, 김남일, 차두리 코치, 김해운 골키퍼 코치, 하비에르 미냐노 피지컬 코치, 가르시아 에르난데스 전력분석 코치가 신 감독과 동행한다.

전북과 서울에는 대표팀의 취약 포지션인 수비라인 등의 핵심 선수들이 포진해 있다.

전북의 공격수 김신욱과 미드필더 이재성, 수비수 이용, 김진수 등 4명은 대표팀 소집명단(28명)에 포함됐다.

지난 3월 유럽 원정 평가전에서 23명의 대표선수 중 7명이 전북 소속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많이 줄었지만, 그래도 단일 구단으로 가장 많다.

예비명단(35명)에도 전북의 수비수 최철순과 미드필더 손준호가 이름을 올려놓은 상태다.

그러나 대표팀의 붙박이 중앙수비수였던 전북의 김민재는 지난 2일 대구전 때 정강이뼈를 다친 바람에 막판 소집명단에서 빠졌다.

또 서울 선수로는 수비수와 미드필더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전천후 플레이어 고요한이 소집 대상이다.

신태용 감독은 전북-서울전을 지켜보고 최종 엔트리(23명)와 두 차례 국내 평가전에 나설 베스트 11을 고르는 데 참고할 것으로 보인다.

신 감독은 19일에는 별도로 K리그 경기장을 찾지 않고 소집 후 대표팀 운영 계획 등을 짤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축구대표팀 코치진, 20일 서울-전북전에 ‘총출동’
    • 입력 2018.05.18 (14:37)
    • 수정 2018.05.18 (14:42)
    연합뉴스
축구대표팀 코치진, 20일 서울-전북전에 ‘총출동’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준비하는 신태용호 코칭스태프 전원이 대표팀 소집일(21일)을 하루 앞두고 국내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FC서울-전북 현대 간 맞대결이 펼쳐지는 경기장을 찾는다.

신태용 감독을 비롯한 축구대표팀 코치진은 20일 오후 4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서울-전북전을 관전할 예정이다.

토니 그란데 수석코치와 전경준, 김남일, 차두리 코치, 김해운 골키퍼 코치, 하비에르 미냐노 피지컬 코치, 가르시아 에르난데스 전력분석 코치가 신 감독과 동행한다.

전북과 서울에는 대표팀의 취약 포지션인 수비라인 등의 핵심 선수들이 포진해 있다.

전북의 공격수 김신욱과 미드필더 이재성, 수비수 이용, 김진수 등 4명은 대표팀 소집명단(28명)에 포함됐다.

지난 3월 유럽 원정 평가전에서 23명의 대표선수 중 7명이 전북 소속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많이 줄었지만, 그래도 단일 구단으로 가장 많다.

예비명단(35명)에도 전북의 수비수 최철순과 미드필더 손준호가 이름을 올려놓은 상태다.

그러나 대표팀의 붙박이 중앙수비수였던 전북의 김민재는 지난 2일 대구전 때 정강이뼈를 다친 바람에 막판 소집명단에서 빠졌다.

또 서울 선수로는 수비수와 미드필더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전천후 플레이어 고요한이 소집 대상이다.

신태용 감독은 전북-서울전을 지켜보고 최종 엔트리(23명)와 두 차례 국내 평가전에 나설 베스트 11을 고르는 데 참고할 것으로 보인다.

신 감독은 19일에는 별도로 K리그 경기장을 찾지 않고 소집 후 대표팀 운영 계획 등을 짤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