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종업원 기획탈북’ 의혹제기 단체, 국정원 해체 촉구
입력 2018.05.18 (15:38) 수정 2018.05.18 (15:41) 인터넷 뉴스
‘여종업원 기획탈북’ 의혹제기 단체, 국정원 해체 촉구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기획탈북 의혹사건 해결을 위한 대책회의'를 비롯한 일부 단체들이 오늘(18일) 국가정보원 앞에서 집회를 열어 국정원의 해체를 촉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국가의 민간인 납치범죄를 자행해 이 나라의 국격을 땅에 떨어뜨린 국정원을 해체하고, 종업원들을 송환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2016년 당시 중국 저장성 닝보에 있는 북한 류경식당의 지배인으로 일했던 허강일 씨는 최근 한 방송의 인터뷰에서 애초 본인과 부인만 귀순하려고 했으나 국정원 직원이 '종업원들을 다 데리고 들어오라'고 지시해서 여종업원들을 협박해 탈북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여종업원 기획탈북’ 의혹제기 단체, 국정원 해체 촉구
    • 입력 2018.05.18 (15:38)
    • 수정 2018.05.18 (15:41)
    인터넷 뉴스
‘여종업원 기획탈북’ 의혹제기 단체, 국정원 해체 촉구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기획탈북 의혹사건 해결을 위한 대책회의'를 비롯한 일부 단체들이 오늘(18일) 국가정보원 앞에서 집회를 열어 국정원의 해체를 촉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국가의 민간인 납치범죄를 자행해 이 나라의 국격을 땅에 떨어뜨린 국정원을 해체하고, 종업원들을 송환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2016년 당시 중국 저장성 닝보에 있는 북한 류경식당의 지배인으로 일했던 허강일 씨는 최근 한 방송의 인터뷰에서 애초 본인과 부인만 귀순하려고 했으나 국정원 직원이 '종업원들을 다 데리고 들어오라'고 지시해서 여종업원들을 협박해 탈북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