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태영호 근거 없는 발언으로 평화 분위기 찬물 끼얹어”
입력 2018.05.18 (15:46) 수정 2018.05.18 (15:51) 인터넷 뉴스
민주당 “태영호 근거 없는 발언으로 평화 분위기 찬물 끼얹어”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북한의 비핵화가 불가능하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태 전 공사가 근거 없는 발언을 해 남북 간 평화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박범계 수석 대변인은 오늘(1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며, "핵심 지도부와 거리가 멀었던 태 전 공사가 어떤 근거로 북한의 비핵화가 불가능하다고 규정하는 것인지 의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박 수석 대변인은 "태 전 공사가 북한 출신으로서 북한에 대한 애정이 있다면, 북한 주민의 삶을 근본적으로 개선할 기회가 될 수 있는 북미 정상회담의 산통을 깨는 일을 벌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수석 대변인은 또 "엄중한 시기에 국회에 태 전 공사를 불러 강연을 개최한 자유한국당의 행태도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며,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깨지기만을 바란다면 엄중한 국민의 심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태영호 근거 없는 발언으로 평화 분위기 찬물 끼얹어”
    • 입력 2018.05.18 (15:46)
    • 수정 2018.05.18 (15:51)
    인터넷 뉴스
민주당 “태영호 근거 없는 발언으로 평화 분위기 찬물 끼얹어”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북한의 비핵화가 불가능하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태 전 공사가 근거 없는 발언을 해 남북 간 평화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박범계 수석 대변인은 오늘(1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며, "핵심 지도부와 거리가 멀었던 태 전 공사가 어떤 근거로 북한의 비핵화가 불가능하다고 규정하는 것인지 의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박 수석 대변인은 "태 전 공사가 북한 출신으로서 북한에 대한 애정이 있다면, 북한 주민의 삶을 근본적으로 개선할 기회가 될 수 있는 북미 정상회담의 산통을 깨는 일을 벌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수석 대변인은 또 "엄중한 시기에 국회에 태 전 공사를 불러 강연을 개최한 자유한국당의 행태도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며,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깨지기만을 바란다면 엄중한 국민의 심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