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정원 특활비’ 안봉근·이재만 보석 석방
입력 2018.05.18 (16:04) 수정 2018.05.18 (20:24) 사회
‘국정원 특활비’ 안봉근·이재만 보석 석방
이른바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리는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이 구속 만기를 앞두고 보석으로 석방됐습니다. 체포된 지 199일 만입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33부는 오늘(18일) 이재만·안봉근 전 비서관의 보석 청구를 인용했습다.

지난해 11월 구속기소 된 이들의 구속 기한은 19일 자정 만료될 예정이었으며, 앞서 재판부에 "도주 및 증거 인멸의 우려가 없다"며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습니다.

안 전 비서관은 보석 결정에 따라 오늘 오후 6시쯤 서울 동부구치소를 나오면서 취재진에게 "국민께 심려를 끼쳐 드려 송구스럽고 죄송하다"고 밝혔습니다. 뒤이어 나온 이 전 비서관은 "다음에 뵙겠다"는 말만 남기고 자리를 떠났습니다.

안 전 비서관과 이 전 비서관은 2013년 5월부터 2016년 7월까지 국정원 특별사업비로 편성된 자금에서 매월 5천만∼2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돼 재판이 진행 중입니다.

오늘 두 사람의 석방으로 이른바 '문고리 3인방' 불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 참모들이 모두 풀려났습니다. 정호성 전 비서관은 청와대 문건 유출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의 형기를 모두 마치고 지난 4일에 만기 출소했습니다.
  • ‘국정원 특활비’ 안봉근·이재만 보석 석방
    • 입력 2018.05.18 (16:04)
    • 수정 2018.05.18 (20:24)
    사회
‘국정원 특활비’ 안봉근·이재만 보석 석방
이른바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리는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이 구속 만기를 앞두고 보석으로 석방됐습니다. 체포된 지 199일 만입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33부는 오늘(18일) 이재만·안봉근 전 비서관의 보석 청구를 인용했습다.

지난해 11월 구속기소 된 이들의 구속 기한은 19일 자정 만료될 예정이었으며, 앞서 재판부에 "도주 및 증거 인멸의 우려가 없다"며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습니다.

안 전 비서관은 보석 결정에 따라 오늘 오후 6시쯤 서울 동부구치소를 나오면서 취재진에게 "국민께 심려를 끼쳐 드려 송구스럽고 죄송하다"고 밝혔습니다. 뒤이어 나온 이 전 비서관은 "다음에 뵙겠다"는 말만 남기고 자리를 떠났습니다.

안 전 비서관과 이 전 비서관은 2013년 5월부터 2016년 7월까지 국정원 특별사업비로 편성된 자금에서 매월 5천만∼2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돼 재판이 진행 중입니다.

오늘 두 사람의 석방으로 이른바 '문고리 3인방' 불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 참모들이 모두 풀려났습니다. 정호성 전 비서관은 청와대 문건 유출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의 형기를 모두 마치고 지난 4일에 만기 출소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