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낙연 총리 “서주석 차관 문제, 시기 되면 말할 것”
입력 2018.05.18 (16:28) 수정 2018.05.18 (16:33) 인터넷 뉴스
이낙연 총리 “서주석 차관 문제, 시기 되면 말할 것”
이낙연 국무총리가 5.18 왜곡 조직에서 활동한 사실로 5.18 단체 등으로부터 사퇴 요구를 받고 있는 서주석 국방부 차관 문제에 대해 조만간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18일) 광주에서 열린 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후 KBS와 만나 서 차관이 5.18 진상 규명의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며 “시기가 되면 말씀드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이 총리는 38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기념사에서 진실규명을 강조하며 이례적으로 “당시 국방부가 진실의 왜곡을 주도했다는 정황도 드러났다”며 “앞으로 사실이 규명되고, 책임도 가려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과거 정부의 범죄적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사실이 확인되는 대로 정부의 정리된 입장을 밝히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총리와 함께 기념식에 참석한 추미애 더불어 민주당 대표는 서 차관 문제에 대해 정부를 믿고 지켜봐 달라며 답변을 미뤘습니다.

추 대표는 5.18 기념식이 끝난 뒤 열린 광주지역 언론사 보도·편집국장 간담회 자리에서 서 차관 문제를 묻는 질문에“당시 국방부가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는커녕 안전을 위협한 사실이 드러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으니 믿고 지켜봐 달라”고 답했습니다.

서 차관은 1988년 국방부가 국회 광주특위 청문회에 대비해 만든 5.18 왜곡 조직인 ‘511연구위원회’에서 활동했고, 올해 2월 KBS 보도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이후 서 차관은 5.18단체와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 정치권 등에서 사퇴 요구를 받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이낙연 총리 “서주석 차관 문제, 시기 되면 말할 것”
    • 입력 2018.05.18 (16:28)
    • 수정 2018.05.18 (16:33)
    인터넷 뉴스
이낙연 총리 “서주석 차관 문제, 시기 되면 말할 것”
이낙연 국무총리가 5.18 왜곡 조직에서 활동한 사실로 5.18 단체 등으로부터 사퇴 요구를 받고 있는 서주석 국방부 차관 문제에 대해 조만간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18일) 광주에서 열린 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후 KBS와 만나 서 차관이 5.18 진상 규명의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며 “시기가 되면 말씀드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이 총리는 38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기념사에서 진실규명을 강조하며 이례적으로 “당시 국방부가 진실의 왜곡을 주도했다는 정황도 드러났다”며 “앞으로 사실이 규명되고, 책임도 가려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과거 정부의 범죄적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사실이 확인되는 대로 정부의 정리된 입장을 밝히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총리와 함께 기념식에 참석한 추미애 더불어 민주당 대표는 서 차관 문제에 대해 정부를 믿고 지켜봐 달라며 답변을 미뤘습니다.

추 대표는 5.18 기념식이 끝난 뒤 열린 광주지역 언론사 보도·편집국장 간담회 자리에서 서 차관 문제를 묻는 질문에“당시 국방부가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는커녕 안전을 위협한 사실이 드러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으니 믿고 지켜봐 달라”고 답했습니다.

서 차관은 1988년 국방부가 국회 광주특위 청문회에 대비해 만든 5.18 왜곡 조직인 ‘511연구위원회’에서 활동했고, 올해 2월 KBS 보도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이후 서 차관은 5.18단체와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 정치권 등에서 사퇴 요구를 받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