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 밤 9시 본회의…특검·추경안 상정 ‘불투명’
입력 2018.05.18 (17:03) 수정 2018.05.18 (17:09)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오늘 밤 9시 본회의…특검·추경안 상정 ‘불투명’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야가 이른바 '드루킹 특검법'과 추가경정예산안을 동시 처리하자고 합의한 날이 바로 오늘 입니다.

국회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황현택 기자, 본회의가 밤 늦게 열린다고요?

[리포트]

네, 여야 지도부가 5.18 행사 참석을 위해 일제히 광주에 내려갔기 때문에 본회의는 오늘 밤 9시로 잡혔습니다.

다만 예고된 시간에 제때 열릴 수 있을 지는 불투명한 상황인데요.

본회의가 이제 4시간 밖에 남지 않았지만 드루킹 특검법과 추경안 세부 내용이 확정되지 않았고, 여야의 기싸움도 여전히 팽팽하기 때문입니다.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들이 약 30분 전부터 막판 조율에 나섰는데 아직 타결 소식은 들려오지 않고 있습니다.

먼저 드루킹 특검법의 최대 쟁점은 수사팀 규모와 수사 대상, 기간 등입니다.

민주당은 내곡동 특검 수준, 반면에 야 3당은 최순실 특검 수준을 각각 요구하고 있는데요.

2012년 내곡동 특검은 2016년 최순실 특검과 비교해 규모와 기간이 절반 수준입니다.

여기에 드루킹 김 모 씨가 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연루 의혹을 담은 옥중 편지를 공개하면서 협상 국면은 더 꼬인 상황입니다.

추경안과 관련해선 국회 예결위가 어제에 이어 오늘도 조정소위원회를 열어 막판 심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데요.

민주당은 '3조 9천억 원', 원안 통과를 주장하고, 반면에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지방선거용 선심성 예산이 많다"며 큰 폭의 삭감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한편 오늘 본회의가 열리면 구속영장이 청구된 자유한국당 홍문종-염동열 의원 체포동의안 표결도 이뤄질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오늘 밤 9시 본회의…특검·추경안 상정 ‘불투명’
    • 입력 2018.05.18 (17:03)
    • 수정 2018.05.18 (17:09)
    뉴스 5
오늘 밤 9시 본회의…특검·추경안 상정 ‘불투명’
[앵커]

여야가 이른바 '드루킹 특검법'과 추가경정예산안을 동시 처리하자고 합의한 날이 바로 오늘 입니다.

국회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황현택 기자, 본회의가 밤 늦게 열린다고요?

[리포트]

네, 여야 지도부가 5.18 행사 참석을 위해 일제히 광주에 내려갔기 때문에 본회의는 오늘 밤 9시로 잡혔습니다.

다만 예고된 시간에 제때 열릴 수 있을 지는 불투명한 상황인데요.

본회의가 이제 4시간 밖에 남지 않았지만 드루킹 특검법과 추경안 세부 내용이 확정되지 않았고, 여야의 기싸움도 여전히 팽팽하기 때문입니다.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들이 약 30분 전부터 막판 조율에 나섰는데 아직 타결 소식은 들려오지 않고 있습니다.

먼저 드루킹 특검법의 최대 쟁점은 수사팀 규모와 수사 대상, 기간 등입니다.

민주당은 내곡동 특검 수준, 반면에 야 3당은 최순실 특검 수준을 각각 요구하고 있는데요.

2012년 내곡동 특검은 2016년 최순실 특검과 비교해 규모와 기간이 절반 수준입니다.

여기에 드루킹 김 모 씨가 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연루 의혹을 담은 옥중 편지를 공개하면서 협상 국면은 더 꼬인 상황입니다.

추경안과 관련해선 국회 예결위가 어제에 이어 오늘도 조정소위원회를 열어 막판 심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데요.

민주당은 '3조 9천억 원', 원안 통과를 주장하고, 반면에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지방선거용 선심성 예산이 많다"며 큰 폭의 삭감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한편 오늘 본회의가 열리면 구속영장이 청구된 자유한국당 홍문종-염동열 의원 체포동의안 표결도 이뤄질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